주체111(2022)년 7월 5일 《우리 민족끼리》

 

《대북제재》? 무당판에 헛돈질하는 격

 

동족에 대한 적대의식이 골수에 꽉 들어차있는 남조선의 보수집권패당이 우리에 대한 모략적인 여론몰이와 제재압박구걸놀음에 몹시 뜸을 들이고있다.

얼마전 윤석열이 유엔사무총장과의 첫 전화통화놀음을 벌려놓고 《조선반도와 국제평화의 심각한 위협》이니, 《안보리차원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이니 하며 우리를 걸고들면서 제재압박을 구걸하였는가 하면 외교부와 통일부것들도 《새로운 유엔제재결의 추진》, 《각국의 독자제재》, 《한미간의 구체적인 방안론의》 등을 떠벌이며 반공화국압살을 로골적으로 제창한것이 그 대표적실례이다.

그야말로 우두머리로부터 시작하여 수하졸개들에 이르기까지 동족을 고립압살하기 위한 제재굿판놀음에 두팔걷고 뛰여든것이다.

윤석열역적패당의 추태는 남조선과 국제사회에서 대두하고있는 《제재무용론》, 《유엔안전보장리사회무용론》에 당황망조하여 벌리는 궁여지책으로서 이른바 전방위적인 제재를 가하고 고립시키면 우리 공화국이 굴복할것이라는, 붕괴될것이라고 보는 무지한 사고방식의 집중적표현이다.

사상과 제도가 다르고 저들의 패권적질서에 순종하지 않는다는 당치 않은 리유를 내들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반공화국제재압살책동에 악랄하게 매달려온지도 70여년의 세월이 흘렀다.

우리 공화국과 같이 그처럼 오랜 기간 정치, 경제, 군사 등 모든 방면에 걸쳐 인류사에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강도높은 위협과 야만적이며 살인적인 제재압박을 받아온 나라는 세상에 없다.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종류와 차수에 있어서도 사상최대로서 우리에 대한 제재를 전개하고 강화할 여분을 더이상 찾기 힘들다는것이 적대적인 나라들의 전문가들속에서까지 터져나오고있는 주장이다.

이렇게 놓고 볼 때 보수패당이 입만 터지면 《대북제재》를 상습적으로 쏟아내는것은 저들자체가 저급한 사고방식을 가진, 현실을 전혀 직감할줄 모르는 아둔한 집단이라는것을 스스로 드러내보인것이나 다름없다.

윤석열패당은 상전인 미국처럼 우리 공화국을 몰라도 너무도 모르고있다.

제국주의자들의 가증되는 제재압살책동속에서도, 남들같으면 열백번도 주저앉았을 가혹한 환경속에서도 끄떡없이 세인을 놀래우는 눈부신 기적들이 련이어 일어나고 가는 곳마다 인민의 밝은 웃음소리, 행복의 노래소리가 날로 높아가고있는것이 우리 국가의 자랑찬 현실이다. 더우기 우리 공화국이 최근년간 악성비루스와의 방역전쟁속에서도 비약발전해가는 기적적현실은 세상사람들속에서 커다란 놀라움과 부러움을 자아내고있다.

결국 보수패당이 반공화국제재에 기승을 부리며 그 무슨 《제재효과》를 기대하는것은 곧 바다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는것과 같은 허무맹랑한짓이다.

그 어떤 제재와 봉쇄, 군사적압력도 우리 인민의 힘찬 진군을 가로막을수 없다는것, 오히려 그것은 우리의 국력를 더욱 강하게 하는 결과만을 가져온다는것이 엄연한 현실로 뚜렷이 확증되였다.

증명될대로 증명된 력사의 진리에도 불구하고 윤석열패당이 아직도 고리타분하기 짝이 없는 제재놀음에 희망을 걸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를 대상으로 한 반공화국여론몰이와 구걸청탁질에 여념이 없는것은 그 자체가 무당판에 헛돈질하는 격이고 모래로 노도치는 격랑을 막아보겠다는 격의 미욱한 발상이다.

총체적으로 윤석열역적패당의 제재압박소동, 제재구걸놀음은 우리의 승리적전진에 당황망조한 정신적약자, 패배자들의 단말마적발악이다. 동시에 그 어떤 압력도 통하지 않는 우리의 실체를 아직도 바로 보지 못하고 《제재》라는 녹쓴 창을 휘둘러대는 현대판 돈 끼호떼들의 가소로운 추태에 불과하다.

첫 단추를 잘못 채우면 볼품없는 모양새, 망신스러운 후과가 뒤따르는 법이다.

집권 첫시기부터 고삭은 제재울바자에 기대여 허무맹랑한 반공화국제재소동에 집착하는 윤석열패당에게 차례질것은 수치와 파멸밖에 없다.

최민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