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8월 9일 《우리 민족끼리》

 

개선문의 글발을 보며

 

 

평양의 모란봉기슭에 높이 솟은 개선문에 새겨진 불멸의 글발,

《1925》, 《1945》

바라볼수록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치시며 강도 일제를 쳐부시고 나라잃은 설음의 눈물로 얼룩졌던 이 땅에 조국해방의 새 아침을 안아오신 민족의 태양, 전설적영웅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그 업적이 얼마나 크나큰것인가를, 이 땅의 모든 번영과 우리 인민이 누리는 행복이 과연 어떻게 마련된것인가를 뜨겁게 안아보게 된다.

망국의 비운이 무겁게 드리웠던 일제식민지통치의 암담한 시기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혁명의 길에 나서신 때로부터 걸음걸음 혈로를 헤쳐오신 우리 수령님의 20성상이 이 글발들에 력력히 어려온다.

조선이 독립하지 않으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라 불타는 맹세를 다지시며 14살 어리신 나이에 압록강을 건느신 때로부터 위대한 수령님께서 헤쳐넘으셔야 했던 간고하고도 준엄한 시련의 언덕들은 그 얼마였던가.

항일대전의 만단사연을 되새겨보는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는 백두밀림의 흰눈이 내리고 천교령의 눈보라소리가 들려오는듯싶다.

그 20성상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평범한 사람들의 한생의 자욱을 모두 합쳐도 비기지 못할 거룩하고 값높은 자욱을 새기시며 력사에 불멸할 업적을 이룩하시였다.

신음하던 이 땅에 재생의 새봄을 안아오신 위대한 수령님!

수수천년 그리도 애타게 바라고 기다리던 위대한 은인, 걸출한 위인을 우러러 온 민족이 목청껏 터치던 김일성장군 만세!》, 《조국해방 만세!》의 환호성이 그 글발에 실려 지금도 들려오는것만 같다.

민족의 위대한 태양을 온넋으로 우러러받드는 이 나라 인민의 그 마음이 그대로 가사가 되고 선률이 되여 영생불멸의 혁명송가 김일성장군의 노래》가 해방조선의 하늘가에 장엄히 울려퍼지지 않았던가.

오늘도 찬란히 빛을 뿌리는 이 불멸의 글발을 다시금 더듬으며 우리 천만인민은 심장의 맹세를 더욱 굳게 다진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찾아주시고 빛내여주신 사회주의조국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따라 만방에 빛내여가리라!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