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8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위민헌신의 열두달] 벌써부터 마음이 흥그럽다시며

 

위민헌신! 위대한 어버이의 인민사랑의 날과 날로 엮어지는 이 땅에서 누구나의 마음속에 숭엄히 새겨진 부름이다.

이 부름과 더불어 우리의 세월은 류례없이 엄혹한 격난을 헤가르며 사랑과 정의 세월, 인민의 세월로 꿋꿋이 흐르고있다.

오로지 인민만을 생각하시는 위민, 자신의 심혼을 깡그리 불태우시는 헌신으로 인민의 마음을 속속들이 헤아리시고 인민의 웃음을 꽃피워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승리로 빛나는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성스러운 날과 달들은 그대로 이 세상 그 어느 력사의 갈피에도 있어본적 없는 위대한 어버이의 위민헌신으로 수놓아져있다.

인민을 위해서라면 모든것을 다 바칠 각오로 심신을 깡그리 불태우시며 멸사복무의 려정을 줄기차게 이어오신 경애하는 원수님의위대한 헌신의 세계를 누구나 다시금 가슴뜨겁게 안아본다.

* *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어린이들과 인민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여 그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로동당만세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는것이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입니다.》

주체102(2013)년 8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문수물놀이장건설장을 돌아보실 때의 일이다.

인민들에게 보다 훌륭한 문화정서생활조건을 마련해줄수 있게 된것이 그리도 기쁘신듯 찌는듯한 삼복의 무더위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조감도앞에서 해설을 들으시고 물놀이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는 그이의 안광에는 밝은 미소가 한껏 어리였다.

여러가지 기능을 갖춘 종합적인 실내물놀이장의 특성에 맞게 지붕을 뽈트라스형식으로 처리하고 유리를 씌워 채광을 보장할수 있게 설계한데 대해 못내 만족해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일군들은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문수물놀이장건설을 발기하시고 인민을 위한 문화휴식터로 훌륭하게 꾸려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심혈과 로고가 가슴가득 어려와서였다.

지금으로부터 몇해전 어느날이였다. 한 일군은 경애하는 원수님 부르심을 받고 그이께서 계시는 곳으로 달려가게 되였다.

그를 반갑게 맞아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우리 인민들에게 종합적이고도 현대적인 물놀이장을 마련해주기 위한 문제때문에 불렀다고 말씀하시는것이였다.

순간 일군은 자기의 귀를 의심하지 않을수 없었다. 당시 조성된 정세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악랄한 책동으로 말미암아 극도로 첨예하였다.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일군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수지구에 야외물놀이장과 함께 실내물놀이장도 꾸려놓아 우리 인민들이 사철 물놀이를 할수 있게 해주자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그 다음날 또다시 일군을 부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물놀이장설계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료해하시였다. 자금이 너무 많이 들것같다는 일군의 보고를 받으신 그이께서는 물놀이장을 건설하면서 거기에 식당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시설들을 더 배치하자면 자금이 많이 들수 있다고, 하지만 인민을 위한 일인데 우리가 무엇을 아끼겠는가고 하시면서 자금에 대해서는 관계하지 말고 설계를 시작하라고 이르시였다.

이렇듯 인민에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사랑과 원대한 구상에 떠받들려 문수지구에 종합적인 물놀이장을 건설하기 위한 대담하고 통이 큰 설계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착공의 삽을 박게 되였던것이다.

깊은 생각에 잠겨있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앞으로 문수물놀이장을 찾는 인민들과 청소년학생들로 하여 이곳은 사람천지가 될것이라고 하시면서 그것을 생각하면 벌써부터 마음이 흥그럽다고 말씀하시였다.

이날 그이께서는 문수물놀이장건설은 무엇을 하나 해도 제 힘을 믿고 자체의 힘으로 하려는 각오를 가지고 달라붙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것을 다시금 실증해주었다고 하시면서 당창건기념일까지 문수물놀이장을 세계적인 물놀이장으로 훌륭히 완공하여 인민들에게 안겨주려는것은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이라고 강조하시였다.

정녕 문수물놀이장은 우리 인민에게 가장 행복하고 문명한 생활을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불같은 정의 세계가 낳은 인민사랑의 고귀한 결정체이다.

 

(자료사진)

 

본사기자

되돌이

佐鳥賢 - 岩手県軽米町 - 役員 - 2022-08-11
プールいいですね! 行きたいです!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