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지하전동차시운전이 전하는 이야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인민을 억척으로 지키고 더 높이 떠받들며 부럼없이 잘살게 하는것은 나와 우리 당의 제일사명이고 확고부동한 의지입니다.》

오늘도 수도의 지하철도를 리용하는 사람들은 가슴뜨겁게 추억하고있다.

여러해전 11월의 깊은 밤 몸소 우리 로동계급이 만든 지하전동차의 시운전을 지도해주시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자애로운 영상을.

잊지 못할 그날 어떻게 되여 지하전동차시운전이 깊은 밤에 진행되게 되였는가를 전하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 로동계급이 만든 지하전동차의 시운전이 진행되기 며칠전이였다.

이날 전화로 한 일군을 찾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새로 만든 지하전동차시운전이 어떻게 되여가고있는가고 물으시였다.

그에 대한 대답을 들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상에서 하고있는 지하전동차에 대한 시운전이 잘되고있으면 좋다고 하시면서 래일 자신께서 새로 만든 지하전동차를 타보려 한다는데 대하여 말씀하시였다.

일군은 눈굽이 젖어드는것을 어쩔수 없었다.

바로 전날에도 친히 전화를 걸어 지하전동차가 운행하는것을 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고 알아보신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였다.

몸소 지하전동차생산을 발기하시고 하루에도 몇번씩이나 그 정형을 알아보고 구체적인 지도를 주시였으며 전동차가 완성되였을 때에는 몸소 현지에 나오시여 보아주신 그 로고도 크시건만 오늘은 또 이렇게 로선을 달리는 지하전동차를 직접 타보겠다고까지 하시니 정녕 우리의 원수님 같으신분이 그 어디에 또 계시랴.

일군은 그이께 지하철도운영시간가운데서 그중 조용한 시간에 대하여 말씀드리였다.

일군의 이야기를 들으시고 한동안 말씀이 없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하철도를 리용하는 인민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으려면 지하철도운영시간이 끝난 다음 밤에 지하전동차를 타보아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이렇게 되여 주체104(2015)년 11월 19일 인민들이 다 쉬는 밤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고 지하전동차의 시운전이 진행되게 되였다.

진정 인민의 리익과 편의를 언제나 최우선, 절대시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이시기에 깊은 밤 헌신의 자욱을 아로새기신것 아니랴.

인민을 위해 깊은 밤에 진행된 지하전동차시운전,

이것은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시며 이 땅우에 인민존중, 인민중시의 력사를 수놓아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불멸의 혁명령도사에 새겨진 하나의 자그마한 일화에 지나지 않는다.

이 땅에 무수히 새겨진 그 하나하나의 이야기들은 인민을 위한 그 어떤 고생도 달게 여기시며 인민을 제일로 내세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인민사랑, 인민존중의 뜻과 더불어 영원히 전해갈 감동깊은 일화들이다.

위대한 수령님들을 모시듯이 우리 인민을 떠받드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높이 모시여 이 땅에는 인민의 만복이 꽃피는 사회주의락원이 반드시 일떠서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