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누가 누구를 위협하는가

 

발광적인 북침전쟁연습으로 조선반도에 극도의 전쟁위험을 조성한 호전세력이 나날이 더욱 요란스럽게 제창하는 수작이 있다. 다름아닌 《북위협》타령이다.

최근 남조선에서 광란적으로 벌어진 대규모련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과 그에 뒤이은 《2022 태극연습》도 호전광들이 《북위협》타령을 줄창 곱씹어대는 속에 강행된 전쟁연습들이다.

특히 황당무계한것은 《2022 태극연습》이 시작된 지난 7일에 괴뢰국방부 장관이란자가 우리 공화국을 또다시 걸고들며 《북위협때문에 훈련을 중단하는것은 있을수 없는 일》이라는 헛나발까지 불어댄것이다.

도적이 도적이야 한다더니 도발과 위협은 누가 하고 누구에게 허튼 망발질인가.

사리를 따져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의 가해자를 론한다면 남조선괴뢰들은 정말로 그 무슨 《위협》에 대해 떠들 하등의 자격도 체면도 없는자들이다.

군사적도발을 매일같이 일삼는것도, 침략적인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 공화국에 지속적으로 위협을 가하는것도 다름아닌 남조선괴뢰들이기때문이다.

멀리 볼것도 없다. 얼마전에 강행된 《비질런트 스톰》으로 하여 조선반도의 전쟁위기가 최고조에 이르렀는데도 마치 지금이야말로 전쟁연습의 적기인듯이 《2022 태극연습》을 련이어 벌려놓은것만 봐도 어떻게 하나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괴뢰역적패당의 무분별한 호전성을 잘 알수 있다.

이런 군사적망동이 위협이 아니면 과연 무엇이 위협이란 말인가.

극히 도발적이고 공격적인 성격을 띤 북침전쟁연습은 위협이 아니고 주권국가에 대한 적대적도발에 따르는 응당한 자위적대응조치를 《위협》이라고 하는것은 그야말로 궤변중의 궤변이 아닐수 없다.

《북주적론》과 《선제타격》을 제창하면서 대규모합동전쟁연습과 미전략자산의 남조선전개 등이 《북에 대한 큰 위협》으로 된다고 공공연히 떠벌인 입으로 그 무슨 《북위협》과 《방어》에 대해 청을 돋구어대는것을 보면 괴뢰역적패당의 파렴치가 극도에 이르렀다고 해야 할것이다.

호전광들이 당치도 않는 《위협》에 대해 떠드는 그 시각에도 남조선의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는 각종 명목의 위험천만한 북침전쟁연습들이 광기를 띠고 감행되여 조선반도의 전쟁위기가 갈수록 더욱 고조되고있다.

그러니 누가 누구를 진짜 위협하고있는지 명백하지 않는가.

괴뢰역적패당이 황당한 《북위협》나발로 반공화국적대의식을 고취하고 저들의 도발적인 북침전쟁연습소동을 합리화해보려고 획책하지만 그런 서푼짜리 기만술책과 황당한 궤변에 속아넘어갈 사람은 아무도 없다.

광기어린 《북위협》타령과 그것을 구실로 도발적인 북침전쟁연습들을 련속적으로 강행하는 괴뢰호전광들의 반공화국대결책동의 엄중성과 위험성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본다.

괴뢰역적패당이 아무리 흑백을 전도하며 현실외곡에 열을 올리여도 조선반도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는 위협과 도발의 주범으로서의 저들의 흉악한 몰골을 절대로 가리울수 없다.

조국통일연구원 연구사 김근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