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천험의 산악을 다스려 가꿔주신 행복

 

천연산악지대에 희한하게 일떠선 세계일류급의 마식령스키장,

우리 인민들이 먼 후날에도 덕을 보며 기쁨과 랑만을 꽃피우게 될 만년대계의 기념비적창조물이며 사회주의문명국의 상징의 하나인 마식령스키장은 세상에서 제일 훌륭한 우리 인민에게 희한한 문명세계를 펼쳐주시려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크나큰 사색과 로고속에 마련된 인민사랑의 고귀한 결정체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어린이들과 인민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여 그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로동당만세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는것이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입니다.》

지금으로부터 10년전 우리 인민은 마식령에 현대적인 스키장이 건설되게 된다는 희한한 소식에 접하게 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세월을 앞당겨 인민들에게 새 문명을 안겨주실 웅대한 구상을 펼치시였던것이다.

주체101(2012)년 초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군대의 일군들에게 마식령지구에 대규모의 스키장을 꾸릴수 없겠는가를 알아볼데 대한 지시를 주시였다.

순간 그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울창한 원시림들로 뒤덮인 천험의 산줄기, 말도 넘기 힘들어 쉬여가는 령이라고 하여 마식령이라고 불리우는 높고 험한 지대에 스키장을 꾸린다는것은 보통의 담력으로써는 엄두조차 낼수 없는 일이였기때문이였다.

현지답사과정에 이들의 놀라움은 경탄으로 바뀌였다. 최근 세계적으로 스키장들에서 관광을 동반하는것이 하나의 추세로 되고있다는 점을 고려해볼 때 마식령지구는 그 모든 조건을 최상의 수준에서 갖추고있었던것이다.

허리에 구름을 두르고 솟아있는 아아한 봉우리들과 나무들이 꽉 들어찬 수림의 바다, 대화봉정점에서 내려다보이는 아름다운 산천경개와 동해의 푸른 물결, 장관을 펼치는 해돋이, 게다가 년중 눈이 내리는 기간이 백두산지구와 거의 맞먹을 정도라고 하니 이곳이야말로 스키장으로는 더없는 명당자리였다.

일군들의 신심에 넘친 답사결과를 보고받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마식령지구에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만한 스키장을 건설하자고 하시면서 그 과업을 인민군대에 맡겨주시였다.

이렇게 되여 새소리, 물소리만 들려오던 마식령지구에 대자연을 정복하기 위한 창조의 거세찬 불길이 타번지게 되였다. 당의 웅대한 구상을 높이 받들고 마식령전역에 달려온 군인건설자들은 세인을 놀래우는 기적을 창조하며 불과 1년도 못되는 사이에 스키주로들을 번듯하게 닦아놓았다.

주체102(2013)년 5월 공사장을 찾으시여 일군들로부터 건설정형을 보고받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한평생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애국헌신의 길을 걸으신 위대한 장군님께 마식령스키장을 훌륭히 꾸려놓고 보여드릴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고 젖어드는 음성으로 말씀하시였다.

인민의 행복을 위해 야전복차림으로 선군혁명령도의 길을 끊임없이 이어가시던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영상이 어려와 일군들은 눈시울이 뜨거워올랐다.

얼마후 대화봉의 산발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대화봉정점까지는 가봐야 하겠다고, 여기까지 왔다가 가보지 않으면 안된다고 하시면서 흔연히 승용차에 오르시였다.

이렇게 되여 흙먼지 날리는 도로를 따라 아슬아슬한 굽이들을 돌고돌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타신 승용차는 대화봉정점에 오르게 되였다.

한폭의 그림처럼 안겨오는 주로들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건설에 동원된 인민군군인들이 불과 1년도 못되는 사이에 많은 일을 하였다고 하시면서 다른 나라들에서는 규모가 큰 스키장을 10년동안 건설한다고 하는데 인민군대에서는 마식령스키장건설을 립체적으로 밀고나가 모든 대상공사를 올해안으로 끝내야 한다고, 자신께서는 최고사령관의 명령이라면 산도 떠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결사관철의 투사들인 인민군군인들이 마식령스키장건설에서도 영웅적위훈을 세우리라는것을 굳게 믿는다고 최상의 믿음을 안겨주시였다.

하지만 일군들은 그로부터 얼마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천만인민의 심장을 격동시키는 호소문을 발표하실줄은 미처 모르고있었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뜻깊은 호소문을 받아안고 결사전에 떨쳐나선 인민들군인건설자들은 군민대단결의 위력으로 스키장건설을 화약에 불이 달린것처럼, 폭풍처럼 전격적으로 밀고나가면서 21세기의 새로운 일당백공격속도, 《마식령속도》를 창조하였다.

나라일에 그처럼 바쁘신 속에서도 그해 8월에도, 11월에도, 12월에는 두차례나 마식령에 찾아오시여 스키장건설과 관련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스키장운영을 잘하도록 온갖 조치를 다 취해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

그 나날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은 심장으로 절감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모시는것처럼 인민을 받들고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사랑이 그 얼마나 뜨거운것인가를.

그해 11월중순부터 눈이 본격적으로 내린다는것을 아시고는 격정에 넘치시여 마식령스키장이 겨울을 부르고 겨울이 마식령스키장완공을 기다린다고 시를 읊으시듯 말씀하기도 하시고 완공된 스키장을 찾으시여서는 안전성과 편리성을 료해하시기 위해 일군들의 만류도 마다하시고 인민들이 탈 삭도를 먼저 타보시면서 환하게 미소를 지으시던 우리 원수님,

이렇게 마련된 인민의 스키장, 인민의 별천지였다. 황금만능, 약육강식의 자본주의가 가질수도 흉내낼수도 없는 근로인민을 위한 이런 희한한 문명의 세계앞에 서게 되면 세상사람들은 사회주의조선이야말로 가장 아름다운 리상향임을 더욱 사무치게 깨닫게 될것이다.

그렇다. 인민을 위해서라면 천험의 산악도 다스려 행복을 가꾸어가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사랑을 전하며 마식령스키장은 사회주의문명국의 상징으로, 주체조선의 문명산악으로 세세년년 길이 빛날것이다.

(자료사진)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