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랭동저장실의 현시기가 전하는 이야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인민을 억척으로 지키고 더 높이 떠받들며 부럼없이 잘살게 하는것은 나와 우리 당의 제일사명이고 확고부동한 의지입니다.》

주체107(2018)년 11월 어느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수백리 먼길을 달려 동해기슭에 자리잡고있는 한 수산사업소를 찾으시였을 때에 있은 일이다.

경애하는 그이를 모시고 물고기랭동저장실로 향하는 사업소일군들의 표정은 여느때없이 밝았다.

례년에 없는 물고기대풍을 안아오고 랭동저장실에 물고기랭동블로크들을 빈자리가 없이 꽉 채워넣은 자랑과 긍지때문만이 아니였다. 이 시각 그들의 발걸음을 그토록 가볍게 해준것은 다름아닌 랭동저장실출입문곁에 설치해놓은 자그마한 현시기였다.

추운 랭동저장실안에 들어가지 않고서도 실내의 상태를 환히 들여다볼수 있게 만든 현시기,

그 현시기가 이곳에 설치되게 된데는 사연이 있었다.

두해전 갓 건설된 이 수산사업소를 찾으시여 물고기랭동블로크들이 천정에 닿도록 쌓여있는 랭동저장실을 커다란 만족속에 오래도록 돌아보신 경애하는 원수님,

그날 물고기랭동블로크들을 쓸어보고 또 쓸어보시며 찬 기운이 서려있는 랭동저장실을 좀처럼 뜨지 못하시는 경애하는 그이를 우러르며 솟구치는 눈물을 걷잡지 못한 사업소의 일군들이였다.

그 일이 너무도 가슴에 맺혀 사업소의 일군들과 어로공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다시 사업소에 오시면 차디찬 랭동저장실에 직접 들어가지 않고도 실내의 상태를 화면으로 보실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현시기를 설치해놓았던것이다.

랭동저장실앞에 당도하시여 안으로 들어가려 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 한 일군이 랭동저장실에 들어가지 않고도 그안을 환히 볼수 있게 현시기를 설치해놓았다고 말씀올리며 차디찬 랭동저장실에 들어가지 말아주실것을 간절히 아뢰였다.

그들의 마음을 헤아리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못내 감심하신 안색으로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시다가 현시기앞으로 가시여 랭동저장실의 상태를 살펴보시였다.

마음속으로 간절히 바라던 소원이 이루어지는 순간이여서 일군들의 얼굴마다에 기쁨이 어렸다.

하지만 그것은 너무도 때이른것이였다.

현시기에서 시선을 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여기까지 왔다가 랭동저장실안에 들어가보지 않으면 무엇때문에 오겠는가고, 현시기로 금괴를 들여다봐서야 무슨 볼멋이 있고 수산사업소에 온 보람이 있겠는가고 나직이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자신께서는 금괴처럼 보이는 물고기랭동블로크들을 직접 만져보고싶어 랭동저장실에 들어가군 한다고 뜨거운 심중을 터놓으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크나큰 격정이 북받쳐올라 눈시울이 뜨거워지는것을 어쩔수 없었다.

우리 인민들과 군인들의 식생활에 이바지하게 될 물고기랭동블로크가 얼마나 크고 소중하시였으면 자신의 건강은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그 차디찬 랭동저장실에 들어가시여 그것을 만져보고 또 만져보시며 기쁨을 금치 못하시랴.

정녕 우리의 경애하는 원수님이시야말로 우리 인민들과 군인들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고생도 달게 여기시는 위대한 어버이이시다.

크나큰 감격으로 높뛰는 가슴을 진정하지 못하며 그들은 출입문곁에 설치되여있는 현시기를 다시금 바라보았다.

이제는 자기의 사명을 할수 없게 된 현시기, 쓸모가 없게 된 현시기였다.

허나 그 현시기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불같은 사랑, 위대한 헌신의 세계를 말없이 이야기하고있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