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8일 《로동신문》

 

자애로운 어머니품에 우리가 안겨삽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어머니당입니다.》

우리 당력사의 한 갈피에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바다가마을의 신혼부부가 삼가 올린 편지를 보시고 같은 날에 두차례의 친필을 보내주신 가슴뜨거운 이야기도 수놓아져있다.

《동무들의 결혼을 축하합니다

아들딸 많이 낳고 행복하게 잘살기 바랍니다.

   김정은

  2013. 7. 11》

읽으면 읽을수록 사랑과 정이 철철 흘러넘치는 이 친필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고금성, 차효심동무들이 당을 따라 끝까지 가고갈 굳은 결의를 담아 삼가 올린 편지에 한자두자 남기신것이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마음속에 상처를 안고있던 두 청춘을 품어안아 당이 바라는 참된 삶의 길로 걸음걸음 이끌어준 금야군 가진로동자구 초급당비서 백성숙동무에게도 친필을 보내주시였다.

《어머니손길로, 어머니마음으로 고금성, 차효심동무들을 따뜻이 품어준 초급당비서동지! 정말 고맙습니다.

  김정은

  2013 7. 11》

같은 날에 보내신 두차례의 친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바로 여기에 온 나라 인민을 품어주고싶으신 자신의 절절한 심정을 담으시였고 그 심정을 안고 일하는 당일군이 기특하시여 그처럼 고맙다는 치하를 안겨주신것이리라.

온 나라가 세찬 격정에 휩싸였다. 누구나 자기가 받아안은 영광인듯, 자기 가정의 자랑인듯 그들에게 축하의 인사를 아낌없이 보내주었다.

잊지 못할 그날로부터 어느덧 아홉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사랑을 받아안은 주인공들의 생활은 어떻게 흘러왔던가.

동해기슭의 아담한 마을에 백성숙동무의 집이 있었다. 산뜻하게 둘러친 울바자너머 뜨락을 지나 집안에 들어서니 해빛밝은 벽에 정히 모셔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친필이 안겨왔다. 우러를수록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자애에 넘친 다정하신 음성이 금시라도 귀전에 울려오는것만 같았다.

백성숙동무는 우리에게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친필앞에 설 때면 보답의 한길을 줄기차게 걸어갈 맹세가 더욱 굳어진다고 격정에 겨워 이야기했다.

어찌 그렇지 않겠는가.

당일군으로서의 본분을 했을뿐인데 친히 동지라고 불러주시며 감사의 인사까지 보내주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그는 그이의 친필에 청년들을 당과 사상과 뜻을 같이하는 참인간들로 키워나갈것을 바라시는 크나큰 기대가 력력히 어리여있음을 깊이 새겨안고있다.

백성숙동무는 고금성, 차효심동무들이 영원히 당을 따라 한길을 이어가도록 사랑과 정을 아낌없이 기울였다. 사업으로 바쁜 속에서도 짬짬이 그들을 찾아가 건강상태는 어떤가, 생활에서는 애로되는것이 없는가를 알아보고 대책을 세워주군 하였다.

당에서는 그가 초급당비서로서의 본분을 다해가라고 거듭거듭 사랑과 은정을 베풀어주었다. 이 나날 백성숙동무는 영광스럽게도 조선로동당 제8차 사상일군대회를 비롯한 여러 중요대회에 참가하여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모시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고금성, 차효심동무들에 대한 백성숙동무의 진정은 더욱 뜨거워졌다. 그 나날속에 고금성동무는 불편한 몸이지만 사회와 집단을 위한 좋은 일을 한가지라도 찾아하기 위해 애쓰게 되였고 차효심동무는 어느한 수산사업소 로동자로 성실한 땀을 바치게 되였다.

우리가 백성숙동무의 이야기에 심취되여있는데 《할머니!》 하는 또랑또랑한 목소리가 울려왔다. 알고보니 고금성, 차효심동무들의 아들들이였는데 이름은 고선남, 고선흥, 나이는 8살, 4살이였다. 아이들을 품에 안고 환히 웃음짓는 백성숙동무의 모습이 무척 인상깊었다.

차효심동무를 처음 만났을 때 그가 일찌기 부모를 잃었으며 이로 하여 겪는 마음속고충이 크다는것을 알고는 친어머니가 되여준 백성숙동무였다.

우리는 아이들과 함께 찾아온 차효심동무로부터 꿈만 같이 흘러간 지난날들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따뜻한 축복을 받아안은 그날 온 마을, 온 군이 명절처럼 흥성이던 일이며 생면부지의 사람들이 저마끔 찾아와 꽃다발을 안겨주던 일, 전국각지에서 보내온 수많은 축하의 편지들을 펼쳐보느라 밤을 지새우던 일…

그중에는 결혼하여 1년이 되는 해의 봄 첫 아기가 태여났을 때의 일도 있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축복을 받아안은 가정에 아이가 태여났다는 소식은 삽시에 온 로동자구 아니 온 군에 파다하게 퍼졌다. 병원의 의료일군들은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위해 온갖 지성을 기울였다. 또한 이름도 모르고 낯도 미처 익히지 못한 많은 사람들이 애기옷이며 산꿀 등을 안고 산모를 찾아왔다. 그로부터 4년후 둘째아들이 태여났을 때에도 마찬가지였다.

행복은 나날이 무르익어갔다. 그들은 아들딸 많이 낳고 행복하게 살라고 나라에서 마련해준 덩실한 새 보금자리의 주인이 되였다.

《이 땅의 천만자식모두를 한품에 안아 열과 정을 다해 보살펴주는 자애로운 어머니품에 우리가 안겨삽니다.》

우리는 바다가마을의 복받은 주인공들이 터치는 이 심장의 목소리에서 인민의 고백을 다시 들었다.

자애로운 어머니품에 우리가 안겨산다!

이 진정어린 토로는 열화같은 인민사랑을 지니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신 크나큰 긍지이며 그이의 령도를 충성다해 받들어갈 철석같은 맹세가 아니랴.

 

본사기자 신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