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2월 6일 《우리 민족끼리》

 

뜨물통에 버려진 오이꼭지 신세

 

예로부터 뭘 주고 뺨 맞는 가련한 창녀신세라는 말이 있다.

지금껏 갖은 애교와 교태를 부리며 기둥서방처럼 섬겨온 황교안에게서 버림을 받은 라경원의 처지가 꼭 그 격이다.

지난 12월 3일에 진행된 《자한당》최고위원회의에서는 현 원내대표의 임기종료가 결정되였다.

이에 라경원이 울상이 되여 가슴을 쥐여뜯으며 통탄해한것은 물론이다.

사실 황교안을 위해 이날이때껏 할짓 못할짓 다 해온 라경원으로서는 황가에게서 귀잡고 절을 받아도 모자란다고 생각할수 있다.

지난 시기 라경원이 정치풋내기인 황교안이 치적쌓기, 인기올리기를 위해 벌려놓은 집회와 시위무대에 나서서 치마바람을 일구며 돌아친적은 그 몇번이였던가. 얼마전에는 《단식》놀음을 벌려놓은 황교안에게 잘 보이려고 미국행각 도중에 돌아와 《위로》도 해주고 병원에 실려갔을 때에는 제일먼저 병문안을 가는 등 그야말로 오싹할 정도로 놀아댔다.

이렇듯 황가를 잘 섬겨온 라경원인지라 그가 결코 자기를 몰라주지 않을것이라고 타산하였다. 오죽 자신감이 있었으면 이 녀자가 3일 오전 《래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여부를 묻겠다.》는 말을 서슴없이, 자랑스레 뇌까렸겠는가.

그런데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고 그토록 많은것을 섬겨바친 황교안에게서 의원총회도 한번 못해보고 버림받는 꼴이 되였으니 라경원이 분통이 터져올라 머리칼을 쥐여뜯은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그야말로 라경원의 처지는 뜨물통에 버려진 오이꼭지 신세라 하지 않을수 없다.

하지만 어이하랴. 원체 인간성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찾아볼수 없는 랭혈인간, 무서운 권력야심가를 기둥서방처럼 여겨온 제 잘못인데야.

아무리 눈물코물을 떨구며 땅을 쳐도 후회는 언제나 때늦는 법이다.

장 일

되돌이

자한당 물렀거라 - 경기도 - 음악인 - 2019-12-06
같은 극우보수끼리도 버림받을판에~!!!!! ㅎㅎㅎㅎㅎㅎ 꼴 조타~!!!!!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