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오늘도 울려오는 삼일포의 메아리

 

맑은 물결 출렁이는 호수가의 아름다움과 푸른 잎새 떠이고선 소나무숲, 병풍처럼 둘러선 봉우리들이 한폭의 그림처럼 안겨드는 삼일포.

예로부터 관동팔경의 하나로, 우리 나라 호수풍경에서 제일 으뜸으로 일러오는 동해의 천하절승 삼일포에 과연 언제부터 혁명의 높은 뜻이 깃들었던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조국과 인민, 시대와 력사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우리 어머님은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계십니다.

해방된 삼일포에 단풍이 붉게 타던 력사의 그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모시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 이곳에 오시여 울리신 뜻깊은 총성은 오늘도 세월의 언덕을 넘어 우리 인민들의 심장마다에 조선혁명의 근본정신, 계속혁명의 진리를 새겨주며 조선의 하늘가에 끝없이 메아리친다.

잊지 못할 73년전 9월 28일, 고요를 깨뜨리는 총성이 삼일포에 울렸다.

뜻깊은 이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 백두산에서 떨치던 사격솜씨를 보자고 하시며 어디 한번 총을 쏴보라고 하시였다.

언제나 변함없는 항일의 경위대원자세로 위대한 수령님께서 넘겨주시는 권총을 정중히 받으신 김정숙동지께서는 목표를 향해 총탄을 날리시였다.

한손에 총을 힘있게 거머쥐시고 목표물을 단번에 명중하시는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

그이의 근엄하신 모습에 잔잔하던 삼일포의 물결은 격랑쳐 설레이였다. 산발마다 뒤덮였던 단풍나무잎새들도 붉은 빛을 타는듯이 발산하였다.

일군들은 저저마다 탄성을 올리였다.

피어린 항일의 전구마다에서 위대한 수령님의 혁명사상을 견결히 옹호고수하고 사령부의 안전을 지키는것을 더없이 숭고한 사명으로, 의무로 간주하시고 성스러운 그 길에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

단풍도 붉게 타는 삼일포의 가을,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 울리신 뜻깊은 총소리에 부강번영하는 조국의 래일에 대한 그이의 열화같은 사랑, 꿈과 념원이 얼마나 뜨겁게 맥박치고있었던가.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동지에 대한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의 다함없는 경모와 추억의 마음을 담아싣고 오늘도 삼일포의 메아리는 뜨겁게 울려퍼지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09-28
항일의 녀성영웅 김정숙어머님 정녕 못잊습니다.
음악사랑 - 경기도 - 음악인 - 2020-09-28
항일의 여성영웅 김정숙 여사를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