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보금자리

 

무릇 보금자리라고 하면 웃음과 화목이 넘치는 가정과 집에 대하여 생각하군 한다.

그러나 우리 인민은 이 땅에 펼쳐지는 인민사랑의 뜨거운 전설들을 감격속에 접하며 보금자리라는 이 말을 비상한 의미로 새겨안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국은 단순히 태를 묻고 나서자란 고향산천이 아니라 인민들의 참된 삶이 있고 후손만대의 행복이 영원히 담보되는 곳이며 그것은 수령에 의하여 마련됩니다.》

얼마전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 소재지마을에서는 당의 은정속에 피해지역 인민들의 새집들이풍경이 펼쳐졌다. 친어버이의 하늘같은 사랑이 어린 살림집리용허가증을 받아안고 오열을 터치는 주민들의 모습을 보며 온 나라 인민도 함께 울었다.

어찌 그렇지 않겠는가.

나라일에 그처럼 바쁘신 속에서도 금천군 강북리의 피해정형을 보고받으시고 그 누구보다 가슴아파하시면서 인민군군인들을 급파하여 리의 면모를 일신시키도록 크나큰 은정을 베풀어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대재앙의 흔적을 말끔히 가시고 사회주의선경마을로 솟아난 금천군 강북리를 몸소 찾으시여서는 이곳 주민들이 새 마을과 살림집에 정을 붙이고 부디 행복하게 잘살며 이 고장에 언제나 복이 깃들기를 바란다고 축복해주시며 빨리 주민들을 입사시키도록 은정어린 조치까지 취해주신 그 사랑이 있어 희한한 새집들이풍경이 펼쳐질수 있었다.

새들도 둥지가 있어야 깃을 편다고 하였지만 이 세상에 자연재해로 집과 가산을 잃고 비관과 절망속에 헤매이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어찌하여 이토록 극적인 현실이 이 행성우에 펼쳐지고있는것인가.

우리 그 답을 새집들이경사를 맞이한 평범한 농장원들의 소박하고 꾸밈없는 감격의 토로에서 찾아본다.

《이번 강풍에 의해 파괴된 살림집에서 어떻게 살아가겠는가고 걱정속에 뜬눈으로 밤을 새웠던 우리들이였습니다. 그런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우리의 마음속고충을 제일먼저 헤아리시고 인민군군인들을 보내주시여 이렇듯 희한한 새 집을 지어주시고 부엌세간과 생활용품에 땔감까지 갖추어주도록 해주시였으니 친부모인들 이보다 더 다심하랴 하는 생각에 눈물만 앞섭니다.》

《친부모의 심정으로 매 살림방들을 돌아보시며 뜨거운 정을 부어주신 우리 원수님의 사랑이 우리 집 구석구석에 뜨겁게 어려있어 선뜻 집문턱을 넘지 못하였습니다.》

《우리 원수님 계시기에 그 어떤 고난과 시련도 두려울것이 없다는 신념이 더욱 굳세여집니다.》

쓰고살 집이 있고 찾아들 거처지가 있다고 하여 그것이 곧 보금자리인것은 아니다. 존엄과 권리를 주고 보살펴주며 세상에 부럼없는 문명과 락원을 안겨주는 품만이 진정한 삶의 품, 따뜻한 보금자리인것이다.

그렇다.

온 세상을 밝혀주고 만물을 꽃피워주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따사로운 태양의 품은 진정 우리 인민모두가 안겨사는 행복의 보금자리, 영원한 삶의 품이다.

김 철 혁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09-28
누구에게나 다 있는 보금자리, 이는 사회주의 조선에서 사는 북 주민들만이 가진 특권이다~!!!
홍준표 미친새끼 - 경기도 - 음악인 - 2020-09-30
하는일없이 오직 극우세력들의 조종하에 유튜브에다가 가짜뉴스나 퍼뜨리고 다니는 극우탈북자것들과 극우종교인것들은 모두 정의의 심판을 받게 될것이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