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일 《우리 민족끼리》

 

행복의 꿈을 본다

 

이 세상에 꿈을 찍는 사진기는 없다. 그래서 꿈이야기를 들을수는 있어도 볼수는 없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꿈, 가장 뜨겁고 눈부신 인민의 소원을 보고있다.

어제와 오늘이 다르고 아침과 저녁이 다르게 변모되고있는 함경남북도의 피해복구지역의 모습은 우리 인민에게 안겨주려는 조선로동당의 은혜로운 사랑이 얼마나 크고 눈부신것인가를 가슴후덥게 새기게 하는 인민사랑의 대전경화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인민을 존중하고 인민들의 운명을 지켜주며 인민들의 리익과 편의를 최우선, 절대시하는것을 철칙으로 삼아야 합니다.

최정예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낮과 밤이 따로 없는 긴장한 전투속에서 땅속에서 불쑥불쑥 솟아난듯 새 집들이 우후죽순마냥 솟아오르고 새 마을들이 그림처럼 펼쳐지고있다. 그토록 짧은 기간에 훌륭히 일떠선 아담한 살림집들, 기와까지 척 떠인 새 집들의 내외부에서는 마감작업이 진행되고있다.

얼마나 놀라운 사실인가. 꿈을 꾼다 해도 이처럼 황홀한 꿈은 꾸지 못할것이다.

날마다 시간마다 몰라보게 변모되여가고있는 황홀경앞에서 격정을 터치는 피해지역 주민들의 목소리.

《정말 꿈에서도 그려볼수 없었던 현실입니다. 큰물과 태풍에 집을 잃고 한지에 나앉았을 때가 엊그제 같았는데 벌써 이렇게 우리 가족이 살게 될 훌륭한 새 집을 눈앞에 보게 되였습니다.》

피해복구전역의 그 어디에서나 고마움에 울고웃는 인민의 행복넘친 모습이 천만의 심장에 새겨주는 강렬한 격정과 여운은 과연 무엇인가.

지금도 자연의 대재앙의 흔적을 말끔히 가시고 사회주의농촌의 본보기마을로 훌륭히 일떠선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지도하시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하신 말씀이 우리의 귀전에 메아리쳐온다.

이번에 폭우와 강풍피해를 입었던 이곳 강북리를 새로 일떠세웠는데 주민들, 농장원들이 좋아하는가고 거듭 물어보시고나서 그들이 좋아한다니 정말 기쁘다고, 그들이 좋다고 한다면 분명 우리 당이 잘한 일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진정 이 세상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는 이런 위대한 사랑의 품속에서 사는 우리 인민이기에 노래를 불러도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노래를, 꿈을 꾸어도 그이께 기쁨을 드리는 꿈을 꾸는것 아니랴.

인민의 꿈과 리상이 나날이 꽃펴나고있는 이 땅의 가슴벅찬 현실을 매일, 매 시각 가슴뜨겁게 절감하며 우리 인민이 더욱더 심장으로 절감한 진리가 있다.

위대한 사랑의 힘으로 력사의 광풍을 물리치시며 인민의 리상과 꿈을 빛나는 현실로 꽃피워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내 나라, 내 조국은 불패의 사회주의강국으로 일떠서 누리에 찬란히 빛을 뿌릴것이라고.

본사기자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10-02
북의 최정예 수도 당원사단의 소식 들을때면 힘이 솟구치네요.
자기 령도자께 충직한 이런 당원들이 있어 북은 끄떡없고 세계는 부러움과 찬탄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지요.
행복의 꿈이 펼친 행복한 현실, 벌써 보이네요!!!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