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8일 《우리 민족끼리》

 

《어물쩍》에 깔린 흉심

 

요즘 남조선의 《국민의힘》이 다음기 《대선》후보로 내세울만 한 마땅한 인물을 찾지 못해 오리무중에 빠져있다.

그에 대한 분석이 여러가지로 뒤따르지만 가장 주목받는것은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의 모호한 태도가 이런 내부적혼란의 기본요인이라는것이다.

실제 김종인은 후보감문제를 놓고 당내의 중진의원들은 《시효가 지난 인물들》이라고 멀리하고 초선의원들은 《젊었다고 다 되는게 아니다.》라며 얼굴조차 내밀지 못하게 하고있다. 비상대책위원장자리를 차지한 초기에도 이런저런 사람들을 거론하며 구미만 돋구고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싶게 얼버무린 김종인이다. 그렇다고 당밖의 무소속의원 홍준표나 《국민의 당》 대표 안철수와 같은자들에게 기대를 거는것은 더욱 아니다. 이들은 이미 로구의 뇌리속에 《색바랜 정치인》들로 사라져버린지 오래며 있다면 《화합할수 없는 적수》라는 적의의 감정뿐이다.

현실이 이러하니 《대선》후보자리를 넘보는 당안팎의 《난 인물》들과 보수의 《집도의사》격으로 놀아대는 김종인과의 대립은 점점 더 심해지고 반역당내에서는 《대선》패배도 피할길 없다는 한탄의 목소리만 짙어가고있다.

문제는 왜서 김종인이 후보감선출을 요리조리 비꼬아대며 얼버무리고있는가 하는것이다. 물론 여기에 로욕에 쩌든 김종인의 흉심이 내재되여있다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지금 남조선언론들은 김종인이 《참신하면서도 경험이 풍부하고 경제에도 밝은 인물》이라는 까다로운 《후보자격기준》을 만들어놓고 보수의 집안에 《넘기 힘든 장벽》을 만들어놓았다고 평하고있다.

지난 시기 큰 선거에 한번도 나서본적 없는 《참신한 인물》, 정치년한이 오랜 《경험자》, 경제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경제전문가》라는 기준을 만들어놓고는 보수내의 《인물난》을 전제로 후보선출을 《어물쩍》 넘겨버리려는것이 로구의 속타산인것이다. 다시말하여 당밖에 있는 홍준표를 비롯한 《거물》들은 애초에 발을 들이밀념을 못하게 하고 당안에 있는자들은 《대선》후보로 나설 생각을 못하게 하여 《김종인대망론》이 스스로 부각되는것을 노리고있는것이다.

결국 도를 넘어선 로구의 어망처망한 욕심이 보수내부를 그야말로 제개비네 집안으로 만들었다고 해야 할것이다.

앞으로 두고보아야 할 일이지만 김종인이 지금은 《어물쩍》하지만 언젠가는 《대선》의 주역으로 불쑥 나설것이라는 예측이 현실로 될수도 있다.

최 진 향

되돌이

홍준표 미친새끼 - 경기도 - 음악인 - 2020-10-08
김종인은 우리나이로 이제 82세인데 헛된노욕을 버리지못한 그 본성 잊지못한다~!!!!!
확대경 - 충청 청주 - - 2020-10-08
그 쵸~!!!! 김종인이야말로 국민의짐이죠.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