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절세위인의 인민사랑의 세계

 

오늘 우리 당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진두에 모시여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는 어머니당으로서의 혁명적성격을 변함없이 고수하고 인민앞에 지닌 자기의 성스러운 사명을 다해나가고있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가 혁명적당풍으로 확고히 전환되고 인민의 리익이 최우선, 절대시되며 인민생활향상에 총력이 집중되고있는 자랑찬 현실을 보면서 우리 인민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의 위대성을 가슴깊이 절감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당건설과 당활동을 오직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가르쳐주신대로 해나갈것이며 당사업전반에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철저히 구현하여 전당이 인민에게 멸사복무하는것으로써 당의 전투력을 백배해나갈것입니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이 새로운 시대어가 태여나게 된 하나의 가슴뜨거운 이야기가 있다.

주체103(2014)년 1월 어느날이였다.

우리 조국의 평범한 이 하루도 인민을 위한 사랑으로 수놓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러장의 사진들을 보고 계시였다.

생선국을 마주하고 밝은 웃음을 지으며 좋아하는 아이들, 물고기차를 보며 기뻐하는 보양생들, 앞을 다투어 물고기들을 날라가며 설레이는 과학자가족들…

인민군대에서 마련한 물고기를 받아안고 웃고 떠드는 그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고 또 보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안광에 기쁨의 미소가 어리였다.

정말 이런 멋에, 이렇게 순간에 속이 한번씩 뭉클해오는 행복에 도취되여보려고 힘들어도 웃으며 투쟁속에 사는것 같다고, 우리 인민들이 매일매일 이런 풍족한 생활속에 웃고 떠들며 살 그날을 앞당기기 위함에 우리 투쟁목표를 지향하고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정신을 바탕으로 힘과 용기를 모아 백배하여 일을 더 잘해나아가자고 한자한자 써넣으신 사랑의 글발,

멸사복무!

그것은 자식들을 위해 세상 모진 고생도 달게 여기고 바람도 비도 죽음까지도 다 막아나서주는 위대한 어머니만이 터칠수 있는 숭고한 부름이다.

그 부름에 해방된 새 조선을 떠메고나갈 일군들을 키우는 한 학교의 뜻깊은 졸업식에 참석하시여 미더운 졸업생들에게 우리는 인민대중을 위하여 복무하는 일군이며 바로 인민대중의 충복이라는것을 항상 명심하여야 한다고 열정에 넘쳐 이야기하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사랑이 비껴있다. 그 부름에 이 땅 어디에나 새겨져 빛을 뿌리는 《인민을 위하여 복무함!》이라는 구호와 더불어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고귀한 헌신이 어리여있다.

하기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넘겨주신 인민사랑의 계주봉에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정신을 더해주시는것 아니랴.

새로운 주체100년대에 우리 조국땅우에는 인민의 행복을 위한 귀중한 씨앗들이 뿌려지고 세상사람들을 놀래우는 기념비적창조물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올랐다. 겹쌓이는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소중한 사회주의재부들이 끊임없이 마련되고 인민적시책들이 변함없이 실시되여온것은 인민의 운명을 전적으로 책임진 위대한 우리 당의 손길아래서만 펼쳐질수 있는 자랑찬 현실이다.

오늘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앞장에서 걷고계신다.

이 땅우에 마련된 모든 기적과 행복의 열매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을 모시는것처럼 우리 인민을 받들고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나갈 철석의 의지를 지니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천만고생과 바꾼것이라는 철리가 천만의 심장마다에 뜨겁게 맥동치고있다.

인민을 돌보는 그이의 손길이 그처럼 다심하기에, 정담아 하시는 그이의 말씀이 그리도 가슴울리기에 우리 인민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사회주의대가정의 친어버이로 높이 모시고 그 어떤 난관도 두려움없이 광명한 미래에로 힘차게 진군해나가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10-22
자신의 모든것을 인민을 위해 깡그리 바치시는 경애하는 국무위원장님을 모신것은 북만이 아닌 우리 민족의 모두의 행운!!!
그이 계시여 한반도의 평화가 보장되고 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