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5일 《우리 민족끼리》

 

《나는 천지개벽된 이 땅을 본다》

 

재난이 휩쓸고 간 땅들에 희한한 선경마을들이 줄지어 솟아나 온 나라에 기쁨을 더해주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인민들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끼지 말아야 하며 할수 있는 모든것을 다하여 장군님을 모시듯이 우리 인민들을 받들어야 합니다.》

얼마전 취재길에 나선 우리는 새집들이기쁨에 휩싸여있는 홍원군 경포로동자구의 어느 한 가정에 들린적이 있었다.

집주인은 군사임무수행중 뜻밖에 조성된 정황속에서 동지들을 구원하고 두눈을 잃은 특류영예군인 로인이였다.

새집들이한 소감을 묻는 우리에게 자기는 복많은 인생이라고, 베풀어준 당의 사랑과 은덕만으로도 고마운데 이번에 새집까지 받아안고보니 정말 그 사랑에 보답못하는 죄스러움뿐이라는 로인의 목소리는 우리의 가슴을 울려주었다.

사람이 천냥이면 눈이 팔백냥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두눈을 잃은것은 인생에서 참으로 불행이 아닐수 없다. 더우기 이번에 재난까지 당한 그였다.

하지만 그 로인의 얼굴에서는 자그마한 불행의 흔적도, 비관이나 절망의 빛도 찾아볼수 없었다.

문뜩 이 황홀한 광경을 볼수 없어 정말 아쉽겠다는 생각이 들어 로인에게 이야기를 했더니 그는 머리를 저으며 이렇게 말하는것이였다.

《나는 앞을 보지 못한지 서른해가 넘었소. 그러나 지금 보고있소. 궁전같이 꾸려진 우리 집, 천지개벽된 이 땅을 보고있소.》

로인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가슴이 찌르르 젖어들었다.

정다운 안해와 사랑하는 자식의 모습마저 눈에 새기지 못한 그였다.

하건만 우리 원수님의 크나큰 사랑과 은정속에 솟아난 이 행복의 별천지, 궁궐같은 새집을 영예군인 로인은 두 눈으로가 아니라 온 넋으로 보고 느끼고있는것이 아닌가.

천지개벽을 본다는 앞못보는 로인의 목소리, 그것은 단순히 재난의 땅에 펼쳐진 새집들이경사에 대한 기쁨의 표현만이 아니였다.

아파하는 자식, 괴로와하는 자식일수록 더 마음기울이고 정을 다해 따뜻이 보살펴주는 위대한 사랑의 품, 고마운 우리 당의 품에 안겨 누리는 복된 삶에 대한 긍지였고 자랑이였다.

이것이 어찌 한 로인의 심정뿐이랴.

무한한 희열과 행복감이 넘쳐 흐르는 로인의 모습에서, 격정넘친 그의 토로에서 우리는 만복의 주인공이 된 인민의 모습을 보았다, 인민이 터치는 환희의 목소리를 들었다.

진정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은혜로운 어머니 당의 품, 우리 사회주의제도를 떠나 순간도 살수 없는 우리 인민이다.

하기에 우리 인민은 위대한 그 품을 한생토록 믿고 따르며 목숨바쳐 지켜가고있는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10-25
자기 령도자에 대한 신뢰감을 뼈속까지 새긴 국민만이 외칠수 있는 말!!! 신념으로 앞을 보며 삶의 희열을 맘껏 발산하는 노인처럼 살겠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