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1월 19일 《우리 민족끼리》

 

제일 높은 사람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시고 한평생 인민을 위한 사랑의 길을 끝없이 이어가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현지지도자욱우에 꽃펴난 가지가지의 일화들은 오늘도 만사람의 심금을 뜨겁게 울려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의 한생은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고 사상과 령도에 구현하여 현실로 꽃피우신 인민적수령의 숭고한 한생이였다.》

주체34(1945)년 11월 어느날 저녁 룡천에서 신의주로 향한 도로로 한대의 승용차가 달리고있었다.

룡천군에 대한 현지지도를 마치신 길로 또다시 신의주로 가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모신 승용차였다.

그런데 한동안 달리던 승용차가 어느 한 곳에서 멈춰서지 않으면 안되였다.

도로의 한복판에 달구지가 서있었던것이다.

달구지임자가 어디에 있겠는데 하는 생각으로 주변을 둘러보던 운전사는 그만 아연함을 금할수 없었다.

달구지의 임자인듯싶은 한 농민이 길가의 잔디밭에 누워서 태평스럽게 잠을 자고있었던것이다.

길 한복판에 달구지를 망탕 세워놓은것도 그럴진대 셈평좋게 잠을 자는 달구지군의 처사가 어이없는듯 허거픈 웃음을 짓던 운전사는 그를 깨울 심산으로 차문을 열고 소리를 치려 하였다.

이때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운전사의 팔을 잡아 앉히시며 조용히 교시하시였다.

《저 농민이 아주 기분이 좋았소.》

잠시후 승용차에서 내리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농민이 잠에서 깰세라 조용히 달구지곁으로 다가가시여 채를 잡으시였다.

그것을 옮겨놓으시려는것이였다.

동행하던 일군들이 그이를 도와 달구지를 조심히 길섶으로 옮겨놓았다.

이윽하여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잠든 농민을 정겹게 바라보시다가 그의 단잠을 깨울세라 조심스럽게 승용차에 오르시였다.

승용차가 출발하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우리가 승용차를 타고다닌다고 하여 인민들앞에서 특세를 부리거나 호령을 해서는 안된다고 하시면서 인민들앞에서 겸손하게 행동하여야 한다고, 우리 사회에서는 인민들보다 더 높은 사람은 없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우리 사회에서 제일 높은 사람!

위대한 수령님을 우러르는 일군들의 가슴은 이름할수 없는 격정으로 세차게 끓어번지였다.

조국이 해방되기 전까지만 하여도 일제와 지주놈들이 무서워 큰길로 지나다니는것마저 어려워하던 농민들, 그때 그들이 이렇게 큰길에 달구지까지 세워놓고 잠을 잔다는것을 과연 상상이나 해보았던가.

뜨거움에 휩싸인 일군들의 뇌리에는 이런 생각이 떠날줄 몰랐다.

(저 농민이 오매불망턴 김일성장군님께서 곁에 오시였댔다는것을 알게 된다면 잠들었던 자신을 얼마나 후회하랴!)

본사기자

되돌이

동경 - 서울 - - 2020-11-19
평범한 주민, 근로하는 인민이 "제일 높은 사람"으로 되고 있는 북이야말로 참다운 인간중심의 사회제도이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