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6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욕심많은 두 집안의 《합가》타령

 

《<국민의힘>에 6월 11일부로 기득권은 없다.》, 《야권대통합을 위해 <국민의 당>은 지분을 요구하지 않는다.》…

이 말은 얼마전까지 보수통합문제를 놓고 《국민의힘》과 《국민의 당》사이에서 제법 호기롭게 주고받던 소리이다.

하지만 이것은 두 보수패당이 일단 야합의 손을 잡지 않고서는 래년 봄 《대선》판에서 너나없이 공멸을 피할수 없다는 고민끝에 서로에게 애써 보낸 추파였다.

정작 통합이라는 탁자에 마주앉은 지금 주판알을 튕기면서부터는 언제 그랬던가싶게 오가는 소리에 랭기가 서리고 낯색이 변하기 시작했다.

그동안 《대권》의 진창길을 걸어오며 따르던 무리들은 이리저리 다 떨어져나가고 이제는 비례대표의석 세석밖에 없는 안철수가 이번 기회에 허약한 체질을 개선해보려는 심산인지 갑자기 량당통합이 당명은 물론 당헌과 정강정책까지 모두 바꾸는 《신설합당》으로 되여야 한다고 제법 큰 소리를 치고있고 이에 《국민의힘》패들은 그래도 제1야당이랍시고 《이게 웬 당명교체냐. 처음 듣는 소리다. 받아들일수 없다.》고 잡아떼니 통합은 또다시 험로에 놓이게 되였다.

조건없는 통합을 떠들며 순탄할듯 보이던 보수통합판이 무엇때문에 이렇게 험악하게 번져가고있는것인가.

결론부터 말한다면 통합이후 서로 더 큰 몫을 차지하려는 두 패당의 야욕이 또다시 꿈틀거리기 시작했기때문이다.

이번 통합으로 어떻게 해서나 더 많은 리권을 차지하여 그를 밑천으로 그리도 갈망해온 야권의 《대선》후보로 나서보려는것이 안철수의 속타산이라면 《국민의힘》이 노리는것은 전당대회를 통해 정국의 주도권을 잡은 지금의 여세를 몰아 김빠진 안철수패들을 아예 흡수해버려 《정권》탈환에 써먹자는것이다.

이를테면 절에 간놈 재에는 관심이 없고 재밥에만 눈이 간다고 명색은 통합에 걸어놓고 제몫챙기기에만 열중하고있는것이다.

하긴 원래 남조선의 정치판이라는것이 정치적리해관계에 따라 리합집산을 거듭하는 권력야심가들의 무대이고 지금 보수패들이 벌려놓은 통합놀음 역시 그 무슨 원칙이나 리념에 기초한것이 아니라 당면한 위기를 모면하고 권력야욕실현을 위해 내든것이니 재밥 좀 넘겨다본다고 별로 부끄러울것도, 이상할것도 없다.

그러니 《국민의 당》이 한켠에선 통합론의판을 벌려놓고는 다른 켠에선 뻐젓이 수십명의 지역당위원장들을 새로 모아들이며 더 큰 숟가락 얹을 궁리만 하고있는것이 아닌가.

그렇다고 수십년간 보수의 본류를 타고 살쪄온 《국민의힘》패들이 정치경력이 일천한 《국민의 당》에게 호락호락 밥그릇을 내줄리 만무하다.

그러니 이제 보수통합의 간판밑에 벌어질 두 패당의 권력쟁탈전이 시간이 갈수록 더욱 치렬해질것은 불보듯 뻔하다.

앞에서는 《통합의 진정성》이니, 《민심의 요구》니 하며 말은 그럴듯하게 해도 이자들의 통합놀음은 결국 서로 상대를 깔고앉아 더 큰 몫을 챙기려는 정치시정배, 권력야심가들의 진절머리나는 밥그릇싸움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닌것이다.

권력의 뼈다귀를 놓고 한치의 양보도 없이 물고뜯는 보수패들의 그 지독한 토질병은 언제 가도 치유될수 없는 불치의 병이다.

민생은 제쳐놓고 밤낮 통합이니 뭐니 하며 밥그릇쟁탈전으로 암투를 벌리는 보수적페무리들은 하루빨리 정치무대에서 퇴출시켜버려야 한다는것이 지금 남조선민심의 한결같은 요구이다.

김일진

되돌이

고은성 - 미국 LA - 자유기고가 - 2021-06-24
'모호함 속에 명료함이 있다.'
어느 영화 속 이 대사야말로 지금 통합의 카드를 열심히 매만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가감없이 조명해 보게 하는 키워드인 셈이죠.
모호함의 대명사격인 안씨는 22일 국민의힘과의 통합을 위한 첫 실무협상을 앞두고 자기의 페이스북에 이런 주장을 폈는 데요.
'국민의당은 지분요구를 하지 않겠다. 국민의힘도 기득권을 주장하지 말아야 한다.'
쓴소리 같겠지만 예나 지금이나 그의 알쏭달쏭한 표현과 양면적인 태도는 不變(불변)이네요.
사실 안씨의 선창으로 발단된 양당 통합론은 한때 김이 문문 피여 오르는 듯 했어요, 하지만 4월 보궐선거 직후 원칙 있는 통합이라는 아리숭한 슬로건을 내세운 안씨가 차일피일 협상을 회피한 까닭에 종당에는 말그대로 증발해버렸죠. 한마디로 대권을 위한 스프링보드였던 통합이 당시 그의 손익계산서에는 조금도 부합되지 않았기 때문이예요.
안씨의 역시나 애매모호한 고유의 투를 다시 소환합니다.
지분을 요구하지 않겠으니 대신 기득권을 내려놓으라, 당의 브랜드 역시 새 것으로 바꿔야 한다...
이 말은 다름아닌 50대 50의 원칙에서 균등하게 구획짓자는 즉 흡수 통합이 아닌 당대당 통합을 실현하자는 의미겠습니다.
참 언행은 모호해도 속뜻은 명료하기 그지 없는 안씨입니다.
102석과 3석, 도무지 성립될 수 없는 같기식을 보는 국힘의 심정???
웃프게도 노인과 젖먹이의 호형호제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