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8월 19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 시민사회단체들과 로동단체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의 중단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에 의하면 지난 14일 남조선의 각계층 시민사회단체들과 민주로총이 서울을 비롯하여 각지에서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의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는 투쟁을 전개하였다.

이날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진보련대 등으로 구성된 《광복76주년 한반도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대회 추진위원회》는 서울과 각지에서 평화대행진을 진행하였다.

단체는 서울의 독립문, 룡산, 종로 등 일대에서 《한미련합군사훈련 즉각 중단하라!》, 《대북적대정책 페기하라!》고 적힌 손구호를 들고 1인시위를 진행하였다.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의 중단을 요구하는 1인시위는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지역들에서도 광범히 진행되였다.

같은날 민주로총성원 200여명도 서울 지하철도 서대문역을 중심으로 《한미전쟁연습중단》이라는 구호가 적힌 파란색풍선을 들고 1인시위를 진행하였다. 단체는 온라인으로 8.15로동자대회를 열고 전쟁연습예산을 삭감하고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을 당장 중단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되돌이

리은주 - 미주 - 통일연구 - 2021-08-20
남조선미군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위해선 남조선주둔 미군이 철수하여야합니다. 그러나 17일 제이크 셀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조선반도는 내전의 한가운데 있는것이 아니고 미군은 잠재적인 외부의 적을 상대하기위해 주둔하는것이라며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수할 의사가 없다고 떠들어 댔습니다.
미당국의 변함없는 적대시정책을 드러낸 것입니다. 미군의 전쟁연습을 중단시키기위한 전민족적인 투쟁이 벌어져 반드시 미군을 몰아내고 민족의 존엄과 자주성을 지켜야 합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