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3월 16일 《로동신문》

 

민족의 위대한 태양이시며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삼가 드립니다

 

자나깨나 그리웁고 뵙고싶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

오늘 우리들은 조국의 전체 인민들이 경애하는 원수님을 조선로동당의 수반으로 또다시 높이 모신 크나큰 감격과 기쁨속에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의 숭고한 리념을 높이 들고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향한 장엄한 총진군의 보폭을 힘차게 내짚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재중조선인총련합회결성 30돐을 뜻깊게 맞이하고있습니다.

절세위인들의 따뜻한 보살피심속에 걸어온 빛나는 로정을 긍지높이 되새겨보는 이 시각 우리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일군들과 전체 재중조선인들은 다함없는 경모와 사무치는 그리움의 한마음을 담아 재중조선공민조직을 무어주시고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께 가장 숭고한 경의를 드리며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높으신 뜻과 정으로 재중조선인들을 사랑의 한품에 안아주시고 내세워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최대의 영광과 가장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삼가 드립니다.

돌이켜보면 재중조선인총련합회의 30년력사는 이역에 사는 우리들의 가슴속에 조선민족의 존엄과 긍지를 안겨주시고 친어버이의 정으로 따뜻이 보살펴주신 위대한 대원수님들과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동포애의 력사이며 사회주의조국에 운명과 미래를 다 맡기고 애국애족의 자욱을 변함없이 새겨온 재중조선인들의 충성과 애국의 력사입니다.

어버이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가까이 있는 자식보다 멀리 떨어져있는 자식을 더 생각하시는 친부모의 심정으로 우리 재중조선인들에게 존엄높은 주체의 사회주의조선의 공민권을 안겨주시여 민주주의적민족권리와 리익을 지켜주시였으며 1991년 3월 3일에는 여러 지역에 흩어져살고있는 재중조선공민들이 하나로 뭉쳐 통일애국의 길을 꿋꿋이 걸어나갈수 있도록 재중조선인총련합회를 무어주시고 참다운 애국조직의 사명과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현명하게 령도하여주시였습니다.

위대한 대원수님들께서는 우리들의 사업과 생활에 불편이 있을세라 본부청사와 핵심일군들의 살림집까지 마련하여주시였으며 조선공민으로서 응당 해야 할 자그마한 소행도 대견하게 여기시며 높이 평가해주시고 김일성훈장과 어버이수령님의 존함을 모신 시계표창, 조국통일상과 국기훈장을 비롯한 최상급의 국가수훈의 영예도 안겨주시였습니다.

이역에 사는 저희들을 언제나 한식솔로 여기시며 뜨거운 정과 믿음을 아낌없이 베풀어주신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한없는 사랑은 오늘 민족의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계시여 그대로 이어지고있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자애로운 영상그대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총련합회 일군들을 조국의 큰 대회들과 경축행사들에 불러 사랑의 말씀을 주시고 영광의 기념사진도 찍어주시며 사회주의조국의 부강번영과 조국통일을 위한 애국사업에서 자기의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손잡아 이끌어주고계십니다.

더우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의 첫날 해외동포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내주시고 새로 개정된 당규약에 해외동포들의 민주주의적민족권리와 리익을 옹호보장할데 대한 내용을 명기하도록 해주신 소식에 접하였을 때 저희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동포애의 정이 가슴에 사무쳐와 멀리 평양하늘을 우러르며 그리움의 눈물로 눈시울을 적시였습니다.

세월의 언덕을 넘어 이역만리에도 줄기차게 흐르는 절세위인들의 정은 가까이 있어도 멀리에 있어도, 기쁠 때에도 괴로울 때에도 언제나 변함없이 따사롭게 비쳐드는 위대한 태양의 빛발이였습니다.

위대한 태양의 빛발속에 재중조선인총련합회는 지난 30년간 산하에 지구협회와 지부들, 재중조선경제인련합회와 재중조선인청년협회를 비롯한 조직들을 그쯘히 꾸려놓고 각계층의 광범한 재중조선인들을 튼튼히 묶어세워 회원들모두가 사회주의조국을 열렬히 사랑하고 조국의 통일을 위해 헌신하는 주체조국의 애국조직으로 강화발전되여왔습니다.

분에 넘치게 받아안은 사랑과 은혜에 천만분의 일이라도 보답하고저 저희들이 자그마한 성과를 거두었을 때에는 제일먼저 그 수고도 헤아려주시며 공화국 로력영웅, 애국상수상자로 내세워주시고 총련합회 일군들의 건강까지 세심히 념려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믿음과 은정이 그대로 자양분이 되고 죽음을 이겨내는 불사약이 되였기에 저희들은 이역에서도 경애하는 원수님만을 운명의 태양으로 우러러받들며 어머니조국을 위한 신념의 길, 애국충성의 한길을 억세게 걸어올수 있었습니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애국념원을 받드시여 위민헌신의 불면불휴의 로고로 우리 조국을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 그 어떤 적대세력도 감히 범접 못하는 무적필승의 군사강국,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으로 세인을 놀래우는 기적의 나라로 세계만방에 위용떨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여 오늘도 우리들은 당당한 조선공민으로 가슴을 쭉 펴고 세계를 휩쓰는 악성전염병사태속에서도 조국을 받드는 길에 떨쳐나서고있습니다.

백두의 천출위인들을 우러러따르는 길에 김일성민족의 무상의 존엄과 긍지가 있고 사회주의조선의 해외공민으로서의 영원한 행복과 미래가 있음을 인생의 철리로 새긴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일군들과 전체 재중조선인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를 충성다해 받들어갈 불타는 결의에 넘쳐있습니다.

우리들은 재중조선인총련합회결성 30돐을 력사적출발점으로 삼고 새로운 혁신과 전진을 가져옴으로써 총련합회를 공화국의 믿음직한 해외공민조직으로, 조국의 사회주의건설과 조국통일위업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는 애국조직으로 더욱 튼튼히 꾸려나가겠습니다.

우리들은 혁명의 성산 백두산하늘아래에 살며 활동하는 주체조선의 해외공민답게 길림육문중학교에 모신 위대한 수령님의 동상을 세세년년 정성다해 높이 모시며 전세대 공민들의 애국충성의 바통을 이어 주체적인 재중조선인운동사상과 업적을 옹호고수하고 영원히 빛내여나가겠습니다.

우리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력사적인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전원회의에서 밝혀주신 휘황한 설계도따라 새로운 5개년계획의 첫해 목표수행을 위해 총매진해나가는 조국인민들의 힘찬 보폭에 발걸음을 맞추어 어머니조국의 부강번영에 특색있게 기여하기 위한 애국운동의 열풍을 세차게 일으켜나가겠습니다.

우리들은 위대한 김정은시대에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선 력사적인 조중친선관계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활동을 보다 활력있게 벌려나가겠습니다.

경애하는 원수님.

슬하의 천만자식모두를 품어안아 보살피시며 사회주의 우리 조국을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존엄높은 인민의 강국으로 일떠세워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저희들이 간절히 바라는것은 오직 하나 경애하는 원수님의 건강과 안녕뿐입니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는 전체 재중조선인들의 한결같은 소망을 담아 필승불패의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영원무궁한 번영과 조국통일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재중조선인운동의 강화발전과 8천만겨레의 행복한 미래를 위하여 우리 민족의 찬란한 태양이시며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부디 안녕하시기를 삼가 축원합니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주체110(2021)년 3월 3일                                   중국 심양

 

되돌이

윤영화 - 중국 대련시 - 해외동포 - 2021-03-16
주체조선의 해외공민된 영예와 자랑으로 긍지롭습니다.
조국이 없이 우리들의 삶이 꽃필수 없고 행복도 없습니다.
정녕 행복하면 할수록 조국이 귀중함을 알았습니다.
비록 이국땅에 살지만 태양의 빛발로 우리들을 한품에 안아 따스한 사랑과 은정으로 해외동포들의 앞날을 휘항히 밝혀주시는
위대한 대원수님들과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 최대의 감사를 삼가 드림니다.
우리 해외동포들은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과 룡성번영을 위하여 내 나라 내 조국을 받드는 애국의 한길로 힘차게 나갈것입니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결성 30돐을 뜻깊게 맞이한 재중조선인총련합회에 열렬한 축하를 보냄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