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2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민속명절 - 정월대보름

 

정월대보름은 설명절 다음에 오는 민속명절이다.

정월대보름은 음력 1월 15일을 민속명절로 이르는 말이다.

정월대보름이라는 말은 음력설 다음에 맞는 보름이라는데로부터 유래되였다.

지난 시기에는 정월대보름을 《상원》이라고도 하였는데 그것은 새해에 들어서서 처음으로 맞는 보름이라는데로부터 쓰인 말이였다.

력사기록에 의하면 우리 인민들은 정월대보름을 이미 삼국시기에도 쇠였다.

고려시기에는 정월대보름이 년중 크게 쇠는 명절의 하나로 되여있었다.

당시에는 나라에서 크게 쇠는 9개의 민속명절이 있었는데 그 가운데의 하나가 정월대보름이였다.

정월대보름은 초하루부터 시작된 정초명절이 끝나는 날이기도 하였다.

때문에 이날에는 정초의 명절을 마감으로 장식하는 의미에서 민속놀이를 비롯한 다채로운 행사들이 많이 진행되였다.

정월대보름명절은 보통 14일부터 시작되였는데 14일은 《작은 보름》, 15일은 《큰 보름》, 《대보름》이라고 하였다.

이날에는 달맞이와 홰불놀이를 하였다.

대보름날 저녁 사람들은 모두 산에 올라 솟아오르는 쟁반같은 둥근달을 구경하였다.

대보름날의 독특한 음식으로서는 오곡밥과 약밥, 복쌈, 나물반찬, 국수, 술 등이 있었다.

오곡밥을 검은 나물(취)에 싸서 먹는 복쌈풍습은 새해에 복을 받아서 행복해지기를 바라는데서 생긴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나물반찬은 더위를 타지 않는다고 하면서 묵은 나물을 가지고 하였다.

이날에 하는 민속놀이로는 연띄우기, 바줄당기기, 바람개비놀이 등이 있었는데 초겨울부터 시작된 연띄우기는 정월대보름때에 이르러 대성황을 이루군 하였다.

예로부터 이날에는 하루종일 연을 띄우다가 저녁때가 되면 연줄에 불심지를 매달아 띄웠다. 그러면 그 불심지가 타들어가 연줄을 끊게 된다.

이처럼 민속명절풍습에서도 우리 민족의 락천성과 정갈한 생활기풍을 찾아볼수 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