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조선군대 강제해산

 

일제는 《정미7조약》(1907년 7월)을 체결하고 내정권을 강탈한데 뒤이어 조선군대를 해산하기 위해 미쳐날뛰였다.

이 시기 조선군대에 대한 통수권은 사실상 일제가 틀어쥐고있었으며 그 수도 일제의 강요로 절반이나 감소되여 1만여명에 지나지 않았다.

비록 유명무실한것이였다하더라도 조선군대가 아직도 남아있다는것은 일제에게 있어서 두려운 존재였다. 무기를 가진 조선군대는 경우에 따라 일제에게 총부리를 돌릴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으며 특히 《정미7조약》조작이후 조선군대내에서는 반일감정이 높아가고있었다.

흉악한 침략자 이또는 일제의 무력이 조선의 방비를 《대행》한다느니 군사비를 《절감》하자느니 하면서 군대해산을 강요하였다.

일제침략군사령관 하세가와는 리완용괴뢰내각과 《일진회》친일매국역적들의 적극적협조에 의거하여 《정미7조약》이 조인된지 10일도 못되는 1907년 8월 1일 새벽 조선군 각 대장들을 자기 집에 모여놓고 미리 작성된 조선군대해산《조서》를 군부대신을 시켜 랑독케하였으며 하급장교들과 병사들은 맨손으로 《훈련원》에 모이게 하였다.

그리고 일제침략군으로 하여금 무기고를 점령케하고 그들을 강제로 해산시켰다.

이러한 교묘한 수법으로 4천명의 《정군》(서울주둔)을 해산시킨 일제는 이어 지방의 《진위대》 5천명도 기만적인 방법으로 해산시켰다.

이리하여 조선을 무력이 없는 나라로 되게 하였으며 그것을 구실로 일제는 저들의 침략무력을 증강하였다.

김 종 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