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조  선  구  들

 

구들은 조선의 자연과 기후조건에 맞게 우리 선조들이 우리 나라에서 나는 재료로 만들어 발전시켜온 조선민족의 고유한 난방시설이다.

구들이라는 말은 원래 《구운 돌》이라는 뜻으로 오랜 옛날부터 우리 나라에서 널리 씌여왔다.

구들은 처음 모닥불을 피우는데로부터 시작되여 고래가 하나인 외구들로 되였다가 점차 아궁이 생기고 여러개의 고래로 방전체를 덥힐수있는 구들로 되였다.

그후 구들에는 열효률을 높이기 위해 아궁과 고래로 넘어가는 어간에 《부넘이》라는것이 달리게 되였고 연기와 찬공기를 차단하기 위해 고래와 굴뚝사이에 《개자리》라는것이 만들어졌다.

고대시기의 초기 구들유적은 자강도 시중군 토성리, 평안북도 녕변군 세죽리, 평안남도 북창군 대평리 등에서 나왔다.

우리 선조들이 개발한 구들은 구조가 간편하지만 뜨거운 열기를 오래 보존할수 있기때문에 사람의 몸에서 혈액순환이 잘 되고 잠을 잔후 개운해지며 종기를 비롯한 각종 질병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으므로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지고 보급되고있다.

 

김  종  남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