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24일 로동신문

 

우리 인민의 고유한 민속명절-추석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인민들속에서 민속적으로 전해오는 좋은 관습들에는 민족의 고상하고 아름다운 정신적풍모와 정서가 반영되여있습니다.》

추석은 옛날부터 음력 8월 15일에 쇠는 명절로서 우리 인민이 크게 쇠던 민속명절들중의 하나이다.

추석은 가을저녁이라는 뜻으로서 오곡이 무르익는 좋은 계절인 가을철의 달밝은 보름날을 명절로 즐기는데로부터 생기였다. 지난날 추석을 가배, 가위, 한가위라고도 불러왔다.

예로부터 전하여오는 추석맞이풍습에는 조상을 위한 의례, 철음식, 민속놀이 등이 서로 밀접히 결합되여있었다.

대대로 내려오는 추석날의 첫 의례는 조상의 무덤을 돌아보는것이다. 먼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은 추석날에 햇곡식으로 음식을 만들어가지고 조상의 무덤을 찾는것을 응당한 도리로, 전통적인 풍습으로 지켜왔다. 이날 사람들은 명절옷차림을 하고 조상의 묘를 찾아가 풀베기 등 무덤손질을 한 다음 제사를 지냈다. 제사가 끝나면 둘러앉아 선조들의 생전에 있었던 일들을 돌이켜보고 음식을 나누어먹으면서 화목을 도모하였다. 이와 같은 풍습에는 예로부터 례절이 밝고 의리가 깊은 우리 인민의 아름다운 정신도덕적풍모가 반영되여있다.

추석날 저녁에는 달구경을 하는 풍습이 있었다.

이날 사람들은 집주변의 높은 산에 올라가 떠오르는 달을 구경하기도 하고 마당에 멍석을 펴고 달을 바라보며 즐기였다. 이때 사람들은 밝고 시원한 은빛색으로 대지를 부드럽게 비쳐주는 둥근달을 바라보며 소박한 꿈이 담긴 시를 읊거나 노래를 부르기도 하였고 하늘의 달빛을 보면서 농사의 결실을 예언하기도 하였다.

추석명절을 뜻깊고 즐겁게 보내기 위하여 가정들에서는 전날에 음식준비를 잘하였다.

추석명절에 만드는 독특한 민족음식으로는 햇곡식으로 만든 송편, 시루떡, 찰떡, 밤단자 등이였다.

추석을 상징할수 있으리만큼 빠져서는 안되는 음식은 송편이였다. 송편에는 햇콩, 참깨, 밤, 대추같은것을 속으로 넣었다. 시루떡에는 흔히 무우나 호박, 오가리를 넣었으며 찰떡에는 콩가루, 깨소금같은것을 고물로 썼다.

추석의 평양지방특산물은 노치였다. 노치는 찹쌀가루와 길금가루를 반죽하여 기름에 지진것이다. 그렇게 만든 노치는 맛이 좋고 영양가가 높아 자랑할만 한것이였다.

추석날에는 또한 여러가지 민속놀이를 하였다.

이날 녀자들은 그네뛰기, 남자들은 씨름을 하였다. 지방에 따라 바줄당기기, 소놀이, 거부기놀이, 길쌈놀이도 하였다.

그네뛰기와 씨름은 마을을 단위로 황소나 그밖의 물건을 걸고 하였다. 바줄당기기는 온 동네가 떨쳐나서 하는 집단적인 놀이였다.

일부 지방에서는 이날 소놀이, 거부기놀이도 하였다.

민속놀이에 소와 거부기를 등장시킨것은 당시 농사일에서 큰 몫을 맡고있는 소와 오래 사는 거부기를 통하여 풍년이 들고 장수하기를 바라는 소박한 생각에서였다.

추석날에 진행하는 놀이의 하나는 공동길쌈을 총화하는 녀성들의 놀이였다.

길쌈은 수공업적방법으로 실을 낳아 천을 짜는 일이다. 길쌈놀이는 전국각지에 보급되여있었는데 녀성들은 힘든 길쌈을 옛날부터 힘을 합쳐 공동으로 하였다. 공동길쌈은 음력 7월 중순에 시작하여 추석때에 총화하고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면서 즐기였다.

이와 같이 우리 선조들은 계절적으로 좋은 날을 골라 명절로 정하고 가을걷이를 하기 전에 온 마을 사람들이 모여 하루를 즐겁게 지내였다.

오늘날 추석은 당과 수령을 받드는 길에서 먼저 간 혁명선배들과 동지들 그리고 부모형제들과 친척, 친우들을 뜨겁게 추억하는 뜻깊은 계기로 되고있다.

추석을 맞으며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 영원한 충정을 맹세다지고 혁명선배들처럼 살며 투쟁할 각오를 다지는것은 온 나라 인민이 령도자의 두리에 굳게 뭉쳐 하나의 대가정을 이룬 우리 나라에서만 찾아볼수 있는 또 하나의 새로운 풍속이고 전통이다.

 

본사기자 신현규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