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11일 로동신문

 

공화국력사에 뚜렷한 자욱을 남긴 지식인들 

 당에 충직한 시인 오영재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가슴에 늘 시대를 안고 몸부림치며 시대의 숨결과 호흡을 같이하기 위하여 아글타글 애쓰는 사람이라야 참다운 시인이 될수 있다.》

지금으로부터 수십년전에 진행된 조선지식인대회의 높은 연단에서 한 시인은 《붓을 들어 노래하노라 위대한 우리 당을》이라는 자작시를 읊었다.

그 어떤 힘도 유혹도 당기의 붉은 바탕에 수직으로 서있는 우리의 붓을 기울게 할수는 없으며 그 누가 다른 사상, 다른 목소리를 강요한다면 우리의 붓은 원쑤를 무찌르는 총창이 되리라고 격조높이 노래한 시의 구절구절은 장내를 무한히 격동시켰다.

그가 바로 시대의 숨결과 호흡을 같이하며 한생토록 당을 받들어 심장을 뜨겁게 불태워온 오영재선생이였다.

오영재선생은 1935년 11월 전라남도의 청빈한 교원가정에서 태여났다.

태를 묻고 혈육이 있는 땅이였지만 고생과 착취만을 강요하는 사람 못살 세상이여서 이룰수 없는 꿈을 안고 방황하던 그는 조국해방전쟁이 일어나자 애젊은 나이에 용약 의용군에 입대하여 인생의 새봄을 맞이하였다.

전후 어느 한 건설사업소에서 로동생활을 하던 오영재선생은 당의 은정어린 조치에 따라 2년간의 작가양성기간을 거친 후 문학예술출판사 기자,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회의 작가로 활동하였다.

오영재선생은 시인은 한편의 시를 써도 자기의 얼굴과 목소리가 뚜렷한 서정세계를 펼쳐놓아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장군님의 가르치심을 창작활동의 좌우명으로 삼고 서정서사시 《아, 우리 수령님》, 서정시 《복수자의 선언》, 《어머니의 당부》, 가사 《인민은 우리 당에 영광드리네》, 《사랑의 미소》를 비롯한 1 000여편에 달하는 훌륭한 시작품들을 써냈다.

시대의 주인공들과 함께 한생을 줄달음쳐온 오영재선생의 시작품들에는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흠모의 감정과 위대한 당의 령도따라 긍지높은 나날들을 수놓아온 시대의 벅찬 숨결이 굽이치고있다.

오영재선생이 창작한 수령송가작품들이 다 그러하지만 백두산밀영고향집에 대한 전인민적인 찬가 《흰눈덮인 고향집》에는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열화같은 매혹과 신뢰심이 터뜨린 시인의 뜨거운 환희가 그대로 비껴있다.

언제인가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가요 《흰눈덮인 고향집》도 가사가 좋다고 하시면서 그 노래는 소박하면서도 규모가 큰 작품이라고, 작품은 이 노래처럼 작게 시작하여 큰것을 보여줄수 있게 써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또한 이런 훌륭한 가사는 시대의 요구와 인민의 지향을 뜨거운 심장으로 체득하고 그것을 높은 기교로 재현할줄 아는 시인만이 쓸수 있다고 높이 평가해주시였다.

오영재선생에게 김일성상과 로력영웅칭호를 수여하도록 해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주체81(1992)년 그가 올린 편지를 보아주시고 당에 충직한 시인이라는 사랑의 친필도 안겨주시였으며 그가 불치의 병으로 세상을 떠났을 때는 고인의 령전에 화환을 보내주시고 애국렬사릉에 안치하도록 해주시는 크나큰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령도자에 대한 절대적인 숭배심을 간직할 때만이 시대와 인민의 지향을 뜨겁게 반영한 위대한 수령의 송가를 창작할수 있다는것은 오영재선생이 세상을 떠난 후에 발표된 노래 《조선의 힘》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작품에서 그는 시인으로서만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한평생 받들어온 위대한 장군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강철같은 령장의 봄날같은 그 미소》로 형상함으로써 우리 장군님의 거룩하신 위인상이야말로 조선의 힘이라는 심원한 철학세계, 음악세계를 감명깊게 펼쳐보였다.

오늘도 사람들속에서 널리 불리우고있는 명곡, 민족이 안겨살 위대한 태양의 품을 노래한 가요 《장군님식솔》과 더불어 우리 인민은 당에 끝없이 충직했던 참된 시인의 노래는 영원히 끝나지 않는다는 진리를 가슴속에 다시금 깊이 새기고있다.

 

본사기자 김성룡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