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는 조선의 옻칠공예

 

(평양 3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

옻(옻나무에서 나오는 진)을 칠하여 기물이나 장식물을 아름답게 만드는 옻칠공예는 조선에서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다.

평양시의 락랑무덤과 황해남도의 고국원왕릉 등 옛 무덤들에서 나온 옻칠관, 옻칠그릇들을 통해 고조선시기, 삼국시기에 벌써 옻칠공예품들이 만들어졌다는것을 알수 있다.

고려시기와 조선봉건왕조시기에는 얇게 가공한 조개껍질로 여러가지 무늬를 박아 장식하는 자개박이옻칠공예가 특히 발전하였다.

고려의 무덤들에서 나온 솔잎형자개박이함, 호수가풍경자개박이함 등과 조선봉건왕조시기 유물인 포도무늬자개박이함을 비롯한 공예품들이 당시 조선의 옻칠공예의 발전면모와 특징을 잘 보여주고있다.

옻칠공예의 바탕으로는 흔히 나무가 리용되였으며 금속이나 사기물을 올리지 않은 도자기, 베천과 같은 설핀 천을 옻풀로 여러겹 붙인것을 쓰기도 하였다.

옻칠공예품들은 견고하고 정결하며 윤기가 있어 예로부터 사람들속에서 널리 애용되였으며 이웃나라들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높았다.

오늘 시대적요구에 맞게 더욱 발전하고있는 옻칠공예와 그 제품들은 인민들의 문화생활에 적극 리용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