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쩡하고 시원한 동치미

 

동치미는 우리 인민들이 예로부터 즐겨먹던 김치의 한 종류이다.

초겨울에 담그는 동치미는 봄내, 여름내 먹을수 있다.

특히 동치미는 국물이 맑고 산뜻하며 청신하고 쩡하여 여름철에 먹으면 시원하고 가슴이 확 열리는듯하다.

동치미는 다른 김치와는 달리 양념을 적게 쓰고 국물을 많이 부어 만든다.

동치미는 무우를 기본으로 하여 만드는데 무우를 밭에서 뽑아 인차 담글수록 상쾌한 맞이 더 나며 독은 땅에 묻어야 더 시원하면서도 좋은 맛과 향기가 난다.

예로부터 평양동치미는 양념을 잘하였다.

파, 마늘, 생강, 배, 밤, 준치젓, 실고추 등 양념을 잘 섞어만든 김치국물을 독에 부어넣고 잘 봉하여 김치를 익히기때문에 그 맛이 특별했다.

이렇게 만든 동치미는 김치물이 달고 시원하면서도 감칠맛이 있어 이름난 평양랭면의 국수물로도 리용하였다.

옛책들인 《동국세시기》, 《림원십륙지》, 《규합총서》, 《부인필지》등에도 동치미에 대하여 서술되여있다.

《작고 잘생긴 무우를 다듬고 오이, 가지와 함께 절이는데 배, 유자는 껍질을 벗기지 않고 그대로 넣는다.

그우에 파뿌리의 흰부분을 3㎝정도 토막내여 넣고 생강, 고추, 소금물을 충분히 부어넣는다.

잘 봉하여 숙성시키고 꺼내서 먹을 때 유자와 배는 껍질을 벗겨 썬다.

동치미국물에 흰꿀을 타서 석류와 잣을 몇알 두고 먹으면 그 맛이 아주 좋다.》

이처럼 동치미는 특색있는 민속음식으로서 오늘도 우리 인민들의 식생활에 널리 리용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