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와 거북이야기》

 

고구려인민들속에서 창조된 우화. 《삼국사기》에 실려있는 대표적인 설화의 하나이다. 작품은 토끼와 거부기의 의인화된 형상을 통하여 봉건통치자들의 전횡과 무능을 폭로하고 인민들의 무권리한 처지와 그들의 지혜를 보여주었다.

옛날 동해룡왕의 딸이 가슴앓이를 하고있었으므로 토끼의 간이 요구되였다. 바다에서는 토끼의 간을 구할수 없어 룡왕의 충신인 거부기가 구해오겠다고 자진하여 륙지에 나온다. 그는 토끼에게 경치 좋고 추위와 더위가 없으며 매나 독수리와 같은 사나운 짐승도 없는 섬으로 가면 한평생 걱정없이 잘 살수 있다고 꾀인다. 토끼는 거부기의 말을 곧이 듣고 기쁜 마음으로 그를 따라나선다. 토끼를 등에 업은 거부기가 바다로 2~3리쯤 들어갔을 때에 토끼에게 룡왕의 딸이 병에 걸려 토끼간이 약이라 하기에 데리고간다고 말한다. 그러자 토끼는 《아 그런가. 나는 신명의 후손으로서 가끔 오장을 꺼내여 씻어넣군 하는데 요즈음 속이 좀 나빠서 바위돌밑에 두고왔다.》고 하면서 나는 간 없이도 사는데 그런줄 알았으면 가지고왔을걸 그랬다고 말한다. 거부기는 그의 말에 속아 토끼를 업은채 다시 뭍으로 나온다. 뭍에 오른 토끼는 거부기에게 《이 미련한 놈아, 간 없이 사는 놈이 세상에 어디 있다더냐?!》라고 조롱하고는 숲속으로 들어가버린다.

우화는 이처럼 의인화된 형상으로 당시의 사회현실과 봉건통치배들의 전횡을 비교적 생동하게 그려내였다. 우화는 룡왕과 거부기, 토끼의 형상과 그들의 호상관계를 통하여 당대 봉건사회의 계급관계를 보여주면서 일신의 향락과 공명출세만을 추구하는 암둔하고 무능한 지배세력을 조소하고 인민들의 슬기를 찬양하고있다.

동시에 우화는 사람들이 허영심에 들떠서 경솔하게 행동하지 말며 위급한 때일수록 꾀를 쓰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는 생활의 교훈을 주고있다. 우화 《토끼와 거북이야기》는 광범한 사람들속에 널리 전하여져왔고 18세기경에는 이 설화를 기초로 한 소설작품까지 나오게 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