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읍 사 》

 

백제에서 창작된 서정가요.

 

달하 노피곰 도다샤

어긔야 머리곰 비취오시라

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

 

전져제 녀러신고요

어긔야 즌대랄 드대욜세라

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

 

어느이다 노코시라

어긔야 내 가논대 졈그랄세라

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

 

여기에서 감탄사와 매 분절의 마지막에 붙은 조흥구를 떼고 가사의 기본내용을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달아 높이 돋아서

멀리를 비쳐오시라

 

전주장에 가있는가

진데를 디딜가 무섭소이다

 

어디다(짐을) 놓고 계시리

내(마중) 가는데 저물가 두렵소이다

 

가사는 《악학궤범》에 실려있고 《고려사》에 창작경위가 밝혀져있다. 그에 의하면 전주의 정읍에 사는 한 녀인이 보짐장사를 떠난 남편이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아 달밤에 산봉우리의 바위돌우에 서서 그가 무사히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는 자기의 절절한 심정을 노래에 담아 불렀다고 한다. 세개의 분절로 된 노래에는 남편을 애타게 기다리는 녀인의 절절한 사랑의 감정이 서정적인 형상으로 소박하고도 진실하게 표현되여있다.

노래는 남편을 기다리며 걱정하는 서정적주인공의 심리세계를 통하여 삼국시기 가난한 인민들의 생활형편과 당시 녀성들의 정신도덕적풍모를 엿볼수 있게 한다. 이 노래는 가사의 언어형상이 아름답고 서정이 풍부하며 인민가요의 기본형태인 후렴구(어긔야 어강됴리 아으 다롱디리)를 가진 절가형식으로 된것이 특징적이다.

《정읍사》는 옛 가사와 함께 곡조도 옛 모습그대로는 아니라 해도 일정한 형태로 남아있는 귀중한 가요유산이다. 이 노래는 여러 세기동안 구전되여오다가 고려시기에 와서 궁중악무인 속악정재의 《무고춤》에서 불리워졌는데 이 과정에 예술적으로 더욱 다듬어지고 세련된것으로 보인다. 리조시기 궁중음악에 포함된 《정읍사》의 선률은 애처롭고 구슬프면서도 순하고 부드러운 정서적특징을 가지고있었는데 이를 통하여 삼국시기 서정가요들의 섬세하고 우아한 정서를 륜곽적으로나마 그려볼수 있다. 《정읍사》는 고구려서정가요 《동동》과 함께 삼국시기의 가요유산에서 가장 대표적인 작품의 하나로서 문학사적으로뿐아니라 음악사적으로도 가치가 크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