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상식

민속명절 《3월삼질》

 

3월삼질(음력 3월 3일)은 들놀이를 하면서 꽃지짐을 지져먹는 화전놀이를 하는 날이였다.

이날을 기록들에서는 《상사》, 《답청절》로 전하며 민간에서는 《삼짇날》이라고 하였고 화전놀이를 《꽃다림》이라고도 하였다.

이날을 민속명절로 정한것은 산과 들에 꽃이 만발하는 봄을 즐기기 위한것이였다.

옛 기록에 의하면 고구려에서는 3월삼질날을 독특하게 쇠였다.

해마다 3월 3일이 되면 많은 사람들과 5부의 병사들이 락랑언덕에 모여 사냥을 하여 잡은 메돼지, 사슴을 놓고 하늘과 산천에 제사를 지냈다.

고구려에서는 3월 3일을 사냥 겸 무술겨루기 또는 제천의 날로 크게 맞았으며 그것을 국가적인 성대한 행사로 진행하였다.

고구려사람들은 이런 행사를 몇해만에 이따금씩 특별한 기회에만 마련한것이 아니라 해마다 정기적인 민속명절행사로 진행하였다.

이날에 사냥경기를 조직하여 무술겨루기를 하였으며 여기에서 우수한 사람들을 선발하여 등용하였다.

세상에 잘 알려진 고구려의 온달이 왕궁에서 뛰쳐나온 평강왕의 공주와 짝을 뭇고 그의 도움으로 무술을 련마한 다음 이 사냥경기에 참가하여 솜씨를 보여 장수로 뽑힌것도 바로 3월삼질날이였다.

신라에서의 3월삼질맞이는 고구려와 달랐다.

신라에서는 해마다 백화가 만발하고 솔꽃이 숲속에 가득 차는 봄이 오면 산골짜기나 개울가에 모여 잔치를 베풀고 놀았다.

《삼국유사》의 기록에 의하면 어느 한 집안사람들이 재매곡이라는 골짜기의 남쪽 개울가에 모여 잔치를 베풀었다.

이 기사에는 3월 3일이라는 글은 없으나 그 내용으로 보아 3월삼질날에 진행한 행사였다는것을 알수 있게 한다.

고구려와 신라에서의 3월삼질맞이는 모두 들놀이였다는 점에서는 같다.

우리 조상들은 삼국시기부터 온갖 꽃들이 피는 때인 석 삼이 중복되는 날을 골라 하루를 즐겁게 보내는것을 하나의 풍습으로 삼았었다.

그러나 그 봄날의 들놀이를 조직하는 방법은 당시에는 나라마다 서로 달랐다.

고구려에서는 의의있는 들놀이를 조직하여 한해동안 닦아온 활쏘기와 칼쓰기, 창쓰기 등 무술을 시위하며 마음껏 들판을 달려 몸과 마음을 단련하게 하였다.

이것은 씩씩하고 활기있는 명절맞이였다.

신라에서는 같은 들놀이이나 후세의 화전놀이와 같이 골짜기의 시내가에 모여앉아 음식을 나누어 먹는것으로 그치였다.

전통적으로 굳어진 3월삼질맞이풍습은 다음과 같다.

3월삼질은 중구(9월 9일)에 강남갔던 제비가 다시 옛집으로 찾아온다는 호시절인 춘삼월에 드는 명절이다.

산에는 봄을 알리는 진달래꽃이 만발하고 나비들과 벌떼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사람들은 3월삼질이 오면 식구들을 데리고 종다리들이 우짖고 아지랑이가 가물가물 피여오르는 산과 들로 나갔다.

집안식구끼리 혹은 가까운 사람들끼리 모여 하루를 꽃지짐을 지지거나 화면(꽃국수)을 만들어먹으며 즐겼다.

진달래꽃지짐은 꽃을 뜯어다가 쌀가루에 반죽하고 참기름을 발라 지져먹는것인데 이것을 화전이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꽃지짐을 지져먹는 들놀이를 화전놀이라고 하였다.

이밖에 삼질날에 특별음식으로 녹두지짐과 화면을 먹으며 명절을 쇠였다.

녹두지짐은 녹두가루를 반죽하여 지짐을 지져 가늘게 썰어 꿀을 바르고 잣을 박아 먹었다.

또한 화면 혹은 수면이라고 하여 진달래꽃을 뜯어다 녹두가루에 넣어 칼국수를 만들어 오미자물이나 꿀물에 말아서 국수같이 먹기도 하였다.

이날 남자들은 자연풍경을 주제로 하여 시를 지어읊거나 노래를 짓기도 하였다.

녀자들은 들에 나가 음식준비를 하면서 머리를 감았다.

이날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카락이 소담해지고 기름기가 돈다고 하였다.

어린이들은 그들대로 여러가지 꽃과 풀들을 꺾거나 뽑아다가 풀싸움을 하였다.

그들은 뜯어온 풀을 하나씩 서로 엇걸어 잡아당겨 어느것이 끊어지는가를 겨루기도 하고 꽃과 풀의 이름대기도 하였다.

또한 풀대를 들고 밑에서부터 훑어올려 끝에 물이 고이는것을 서로 맞대여 어느 편에서 그 물을 묻혀가는가를 겨루기도 하면서 즐겁게 놀았다.

이와 같이 봄철의 하루를 꽃지짐을 지져먹으며 산과 들에 만발한 봄날을 즐기며 노는것이 3월삼질맞이였다.

이날의 놀이는 봄날의 향취를 마음껏 즐기는것으로서 정서적이며 문화적인것이였다.

이것은 물론 생활상 여유가 있고 유족한 계층들이 주로 즐긴 명절이였다.

3월삼질날에 반드시 하는것은 아니라 3월이 활쏘기계절이여서 이때부터 한달동안 전국 도처에서 활쏘기경기가 진행되였다.

봄철은 밭갈이와 씨붙임 등 농사가 시작되는 때이므로 이 계절의 민속명절은 주로 봄철농사와 관련되여있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