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상식

뢰등석포
 

뢰등석포는 돌탄을 쏘는 고려초기의 곡사화포이다.

뢰등석포는 뢰등이라는 이름과 같이 번개와 우뢰소리를 갑자기 내는 속성을 지닌 석포 즉 검은화약석포였다.

뢰등석포는 고려의 4대 국방무기의 하나로서 1032년과 1122년―1127년에 많이 생산되여 전국의 요새들에 설치되였다.

뢰등석포는 삼국시기에 발명된 화약석포의 발전된 형태이다.

1122년 당시는 뢰등석포의 포신이 철로 되여있었다.

뢰등석포는 1135년―1136년전역, 1270년―1273년전역, 1274년전역들에서 많이 쓰이였다.

뢰등석포는 세계력사기록으로 전해오는 화약석포들가운데서 력사가 가장 오랜것으로 알려져있다.

뢰등석포는 고려말기에 륙화석포로 불리웠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