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씨 전 》

 

삼국시기에 신라인민들속에서 창조된 설화체소설.

《가실전》이라고도 한다. 주인공 설씨는 가난한 집의 딸이였는데 늙은 아버지가 수자리(국경을 지키는 군사적임무)에 나가게 되여 속을 태우고있었다. 이때 이웃에 사는 가실이라는 총각이 설씨의 딱한 사정을 알고 자기가 대신 가겠다고 나선다. 이에 감동된 설씨의 아버지는 가실을 사위로 삼을것을 약속한다. 설씨는 늙고 병든 아버지를 대신하여 떠나는 고마운 가실에게 고이 간직했던 거울을 쪼개여 반쪽을 주며 가실은 자기가 기르던 말을 설씨에게 맡긴다.

그런데 3년을 기약하고 떠난 가실이 6년이 되여도 돌아오지 않는다. 딸이 나이들어가는것을 걱정하던 아버지는 그가 필경 죽은줄로만 알고 사위감을 골라 잔치날까지 정한다. 그러나 설씨는 가실과의 약속을 저버릴수 없어 그가 남기고 간 말을 어루만지며 울고있었다. 이때 온갖 고초를 겪어 모습조차 알아볼수 없게 된 가실이 돌아온다.

작품은 가실과 설씨가 마음의 신조로 간직했던 쪼각난 거울을 대조하여보고 감격적인 상봉을 하며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것으로 끝난다. 작품에서는 병약한 로인까지 수자리에 내몰려는 관료배들의 악착한 처사와 가실의 고역에 찬 생활을 통하여 당대 사회현실의 가혹성과 신라봉건통치배들의 무제한한 착취를 보여주고있다. 동시에 가실과 설씨의 인정깊은 사랑, 변치 않는 의리를 통하여 우리 인민들의 순결한 도덕적품성과 아름다운 인정세태를 반영하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