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고구려의 칼

 

칼은 고구려의 근거리무기가운데서 창 다음가는 자리를 차지한다.

고구려의 칼은 칼날과 칼자루, 칼집으로 이루어져있다.

고구려의 칼은 자루끝에 고리가 있는가에 따라 크게 두가지부류로 나누어볼수 있다.

그 하나는 고리가 있는 칼이다. 일명 《고리자루칼》이라고도 한다. 여기서도 칼의 길이에 따라 긴칼과 짧은칼로 나누어볼수 있다.

고구려의 고리자루긴칼은 무덤벽화에서도 찾아볼수 있다. (고국원왕무덤, 감신무덤, 씨름무덤, 약수리벽화무덤, 개마무덤의 벽화에 있음)

실물로 발굴한것은 지금 평양에 있는 조선중앙력사박물관에 소장되여있다.

다른 하나의 부류는 고리가 없는 칼이다. 여기서도 칼의 길이에 따라 긴칼과 짧은칼로 나누어볼수 있다.

고리가 없는 칼은 대부분이 짧은칼이다.

고구려칼의 특징은 민고리자루칼이 많은것이고 다른 하나의 특징은 발굴된 절대다수의 칼들이 외날칼들이라는것이다.

이것은 고구려에서 기병전이 기본전법으로 활용되였던만큼 찌르는데 편리한 쌍날칼보다 내리찍는데 적합한 외날칼을 많이 사용한것으로 예측해볼수 있다.

고구려의 칼은 실전용과 례식용으로 갈라볼수 있다.

고구려에서는 실전용 칼을 가장 사용하기 편리한 55~80cm로 하고 례식용 칼은 길이가 80~90cm정도로 했다.

고구려의 칼은 백제와 신라, 가야에 전파되여 이 지역 칼의 발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것은 당시에 많이 류행된 고리자루칼을 고찰해보면 잘 알수 있다.

총체적으로 고구려의 칼은 형태상에서나 장식분야에서 자기의 실정에 맞는 독자적인 발전을 이룩하였다고 볼수 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