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개 성 첨 성 대

 

개성첨성대는 태조2(919)년 정월 만월대 중성건설 때 세워졌다.

지금까지 유물로 전해지고있는 부분은 돌기둥, 돌보형식으로 된 기단층부분이다. 돌기둥높이는 고구려자 7자(2.45m)이며 기둥과 기둥사이너비는 고구려자 3자(1.05m)이다.

최근에 개성첨성대주위에서 지금 있는 기단층의 돌기둥, 돌보부재들과 같은 시기의 부재들로 볼수 있는 여러 돌부재들을 찾아냈다.

신라시기의 경주첨성대의 내부구조와 비교해보면 개성첨성대가 기단층우에 1,2층의 방구조로 되여있었다는것을 알수 있다.

즉 1층은 천문기상관측성원들의 대기실 혹은 휴식방으로 리용된 방이였고 2층은 천정이 개방되여 천체를 직접 관측할수 있게 된 천문관측실이였다.

기단층으로는 10단의 돌계단(한단높이 24.5cm)을 따라 오르게 되여있으며 1층에서 2층으로 오르는 수직련락수단은 1층 방내부에 있는 사다리였다. 1층과 2층의 방바깥 네둘레에는 돌란간이 둘러져있었다.

4각탑형식의 건축물인 개성첨성대의 북쪽면은 진북과 일치되고 그밖의 다른면들도 정확히 동, 서, 남방위를 가리키고있으므로 천체 및 기상관측의 신속성과 정확도를 잘 보장할수 있게 되여있었다.

당시 문헌자료들에 의하면 고려시기의 천문기상관측기술은 상당히 높은 수준에 있었다. 고려시기 천문기상관측은 19세기에 중앙천문기상관측망을 조직한 유럽나라들에 비하여 수백년 훨씬 앞서나갔다.

개성첨성대는 경주첨성대와 함께 중세천문건축의 2대명작으로서 우리 민족의 첫 통일국가인 고려시기의 발전된 문화와 높은 건축술의 일단을 잘 보여주고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