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사

 

우리 나라의 고유한 민족시가의 한 형태. 가사는 훈민정음이 창제된 이후 우리 글자를 표기수단으로 하여 씌여진 긴 형식의 국문시가이다. 이로부터 지난날 가사를 장가라고도 불렀다. 가사는 우리 글자가 창제되여 민족의 언어문화생활에서 획기적인 변화가 이룩된 새로운 현실발전의 요구와 당대 인민들의 사상미학적요구를 반영하여 창작되기 시작하였다. 현재까지 알려진 가사의 첫 작품은 15세기에 창작된 정극인의 《상춘곡》이다. 《상춘곡》으로부터 시작된 가사는 고려시기에 널리 창작보급된 국어가요의 우수한 전통을 계승하고 그의 창조경험을 바탕으로 삼고있으나 곡조와 련결되여있고 직접 노래로 불리워진 고려국어가요와는 달리 분절이 따로 없으며 시행수에서도 제한이 없다. 그러므로 가사는 생활을 비교적 자유롭고 폭넓게 반영할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다. 여기에 선행시기에 창조된 국어가요들과 구별되는 가사형식의 중요한 특징이 있다. 가사에서 시행의 음절수는 구체적인 작품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대체로 3, 4조 또는 4, 4조로 되여있다. 가사는 이처럼 분절이 없는 장시형식으로 되여있으면서도 개별적인 시행의 구조는 노래의 가사와 마찬가지로 정형화되여있는 점에서 또한 특징적이라고 할수 있다. 시행구조의 이러한 특성으로 하여 적지 않은 가사작품들의 일부 대목들이 후세에 곡과 결합되여 실지 노래로 불리워지기도 하였다.

가사작품들가운데는 서정시적인 특성을 가진것도 있고 서사시적형식으로 된것도 있으며 서정적인것과 서사시적인 요소가 결합된것도 있다. 가사는 15세기 말엽의 형성기를 거쳐 16세기에 들어서면서부터 활발히 창작되였으며 그에 따라 그 류형이 다양하여지고 형태상특성을 뚜렷이 갖추게 되였다. 정철의 《관동별곡》, 《사미인곡》, 《속미인곡》, 박인로의 《태평사》, 《선상탄》 등은 16~17세기에 창작된 대표적인 가사작품들이다. 18~19세기에 이르러 가사는 량반문인들뿐아니라 서민출신의 시인들과 부녀자들속에서도 광범히 창작되였다. 그리하여 가사는 주제령역이 훨씬 넓어지고 내용이 풍부하여졌으며 또한 언어표현들이 평이하여지고 예술적형상수준도 높아졌다. 가사는 창작계층 및 제재의 성격과 형식적특성에 따라 여러가지로 구분된다. 그가운데서 비교적 활발히 창작된것은 기행가사와 부녀가사이다.

기행가사는 려행의 로정을 기본줄거리로 하면서 그 과정에 보고 듣고 느낀 체험들과 자연경치, 풍속, 세태, 유적, 유물 등을 소재로 한 서사시적형식의 가사이다. 기행가사는 다른 가사들에 비하여 서사성이 강할뿐아니라 대체로 장편으로 되여있는것이 특징적이다.

부녀가사는 지난날 《내방가사》, 《규방가사》라고도 불렀는데 부녀자들속에서 창조되고 그들의 생활과 사상감정을 반영하고있는 점에서 다른 가사작품들과 구별된다.

가사는 중세기에 존재한 제일 긴 민족시가형식으로서 오랜 기간에 걸쳐 민요, 시조 등과 밀접한 련관을 가지고 창조발전되여왔다. 가사는 잡가, 판소리대본 등 형식의 발생과 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였으며 19세기말~20세기초에 창가에 자리를 넘겨주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