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민속명절 《일군날》

 

일군날은 음력 2월 초하루를 말하는데 이날은 《천하지대본》으로 여겨온 농사에서 기초적의의를 가지는 중요한 일인 밭갈이의 시작을 알리는 날로서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이날을 하나의 민속명절로 쳐왔다.

리조 초기까지의 자료에는 일군날에 대한 기록이 보이지 않는것으로 보아 이 민속명절은 그 이후시기에 생긴것으로 짐작된다.

일군날에 대하여 18~19세기의 기록들에는 《노비일》이라고 전하고있으나 민간에서는 《일군날》이라고 하였다.

《노비일》이라는것은 통치배들이 량반지주집에서 혹사당하는 일군들이 대체로 신분상 노비라 하여 불러온 말이였고 일군날은 인민들이 통속적으로 부르던 말이였다.

지난날 봉건량반지주들은 온 한해동안 데릴종, 머슴들을 마소와 같이 부려 농사를 시키면서 아무런 《대접》도 해주지 않고있다가도 매해 밭갈이를 시작할 계절이 되면 《노비일》이라고 하여 콩소를 넣은 송편을 해서 노비와 머슴들에게 먹이였다.

이것은 주인의 《선심》에 감동되여 머슴이나 종들로 하여금 더 많은 일을 하도록 하기 위한 얼림수에 지나지 않는것이였다.

농민들은 2월 초하루가 되면 정월대보름날에 세웠던 오곡낟가리대를 거두고 거기에 달아맸던 낟알을 털어 《만석이요》, 《천석이요》하면서 가마니에 넣었다.

이것은 풍년이 들었다는것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면서 새해에도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하나의 행사였다.

다음은 털어낸 얼마 되지 않는 쌀에 다른 쌀을 보태여 송편을 만들어 먹었다.

일군날에 먹는 송편은 흔히 자기 나이 수자만큼 먹는다고 하였다.

어떤 고장에서는 집안식구의 나이만큼 숟가락으로 쌀을 떠내여 그것으로 송편을 만들기도 하였다.

낮에는 농악을 울리며 노래와 춤으로 한바탕 즐겼다.

이날 집안과 뜨락청소도 깨끗이 하였다.

농사에 착수하면 여름내 집손질을 할 짬을 내기 어렵기때문에 이날에 벽에 흙매질을 하고 집주변의 어지럽던 곳들도 깨끗이 손질하였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날 벽을 바르면 초가집에 흔히 생기는 노래기를 없앨수 있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농민들은 집안팎을 깨끗이 가셔내고 벽도 바른 다음 서까래우에 《향랑각시 속거천리》(노래기는 빨리 천리밖으로 사라지라)라는 글을 써붙이였다.

향랑각시의 향랑은 향기로운 냄새를 피우는 처녀라는 말이고 각시란 새색시라는 말인데 지독한 냄새를 피우는 노래기를 비유해서 하는 말이였다.

이것은 노래기를 싫어하여 그것을 없애버리고싶어하는 농민들의 생각을 좋은데다 비유해서 표현한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글쪽지를 붙이기 위해서도 집안팎을 깨끗이 가셔내야 하므로 청소를 잘하도록 추동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기도 하였다.

함경도일대에서는 2월 초하루를 《구럭달기날》이라고 하면서 청소를 하였다.

이렇게 하여 밭갈이에 들어가기 위한 만단의 준비를 갖추었다.

농민들은 일군날을 농사준비를 잘하기 위한 민속명절로 지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