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식


《월향동》지명의 유래

 

《월향동》은 평양시 모란봉구역에 있는 지명이다.

《월향동》이란 이름은 1592년 임진조국전쟁때 조선녀성의 강의한 기개를 보여준 평양의 애국적인 기생 계월향의 이름에서 유래되였다.

계월향은 임진조국전쟁당시 20살도 못된 애젊은 기생이였는데 인물이 곱고 문장에 능하며 노래와 거문고에 남다른 재간을 가지고있었다.

그는 비록 천한 기생의 몸이였지만 나라를 사랑하고 왜놈을 미워하는 애국심이 강한 녀성이였다.

그는 평양성이 적들에게 함락되자 겉으로는 적장 소서비의 시중을 드는척 하면서 실지로는 김응서장군과 련계를 맺고 김응서로 하여금 소서비의 목을 쳐서 죽이도록 하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

계월향은 김응서장군과 함께 적진에서 빠져나오다가 왜놈들에게 발각되자 그의 탈출을 보장하고 자살하였다.

그후 평양성사람들은 계월향의 높은 애국충정을 후세에 길이 전하기 위해 사당을 짓고 비를 세워 그의 공적을 영원히 잊지 않게 하였다. 그리고 그가 살던 곳을 그의 이름을 붙여 《월향동》이라고 하였는데 그것이 오늘까지 그대로 전해져내려오고있다.

 

   

        ��    ��


�����⵿�������� ����

��

�����⵿���� ���� ����������� �ִ� �����̴�.

�����⵿���̶� �̸��� 1592�� �����������ﶧ �����༺�� ������ �ⰳ�� ������ ����� �ֱ����� ��� ������� �̸����� �����ǿ���.

������� �������������� 20�쵵 ���� ������ ����̿��µ� �ι��� ���� ���忡 ���ϸ� �뷡�� �Ź���� ���ٸ� �簣�� �������־���.

�״� ��� õ�� ����� ���̿����� ���� ����ϰ� �ֳ��� �̿��ϴ� �ֱ����� ���� �༺�̿���.

�״� ��缺�� ���鿡�� �Զ���� �����δ� ���� �Ҽ����� ������ ���ô �ϸ鼭 �����δ� �������屺�� �ð踦 �ΰ� �������� �Ͽ��� �Ҽ����� ���� �ļ� ���̵��� �ϴµ� ū ������ �Ͽ���.

������� �������屺�� �Բ� �������� ���������ٰ� �ֳ�鿡�� �߰����� ���� Ż���� �����ϰ� �ڻ��Ͽ���.

���� ��缺������� ������� ���� �ֱ������� �ļ��� ���� ���ϱ� ���� ����� ���� �� ���� ���� ������ ������ ���� �ʰ� �Ͽ���. �׸��� �װ� ��� ���� ���� �̸��� �ٿ� �����⵿���̶�� �Ͽ��µ� �װ��� ���ñ��� �״�� ���������������ִ�.

��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