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2(2013)년 3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정치상식

조선국민회

 

주체6(1917)년  3월  23일  평양  학당골에서  결성된  조선국민회는  우리  나라  반일민족해방운동의 탁월한 지도자이신 김형직선생님께서 결성하신 반일지하혁명조직이였다.

조선국민회는 전체 조선민족이 일치단결하여 조선사람자체의 힘으로 나라의 독립을 이룩하며 참다운 문명국가를 세울것을 목적으로 하는 비밀결사로서 3. 1인민봉기를 전후한 시기 조선의 애국자들이 무은 국내외의 조직들가운데서도 가장 규모가 큰 반일지하혁명조직의 하나였다.

조선국민회의 투쟁과업은 광범한 군중을 묶어세워 그들을 반일민족해방투쟁에 한결같이 조직동원하고 국민회조직을 튼튼히 꾸리는것이였으며 장차 동양에 뻗친 유럽과 미국세력이 일본과 패권을 다투는 기회에 조선사람자체의 힘으로 일제를 몰아내고 나라의 독립을 이룩하는것이였다.

조선국민회는 우리 나라에서  3. 1인민봉기를 전후한 시기 국내외의 광범한 인민들속에 깊이 뿌리박은 가장 큰 반일지하혁명조직으로서 그 이전 시기의 반일단체들과는 본질적으로 구별되는 새로운 조직이였으며 그 조직구성상 매우 치밀하고 혁명적이며 반제자주적립장이 투철하였다.

조선국민회가 결성됨으로써 우리 나라 반일민족해방운동은 비로소 옳바른 투쟁목적을 내세우고 광범한 인민대중을 묶어세운 중추적조직을 가지게 되였으며 반일혁명력량의 통일을 이룩할수 있는 새로운 국면이 열리게 되였다.

조선국민회는 조국의 해방을 위하여 목숨걸고 싸울 원대한 뜻을 품은 준비되고 검열된 애국자들을 엄밀히 선발하여 그 회원으로 받아들였다. 조선국민회에는 로동자, 농민, 교원, 학생, 군인(독립군), 상인, 종교인, 수공업자들을 비롯한 각계각층이 다 망라되여있었다. 또한 종적인 조직체계를 가지고 회원호상간에는 물론 비밀문서들에도 암호를 사용하였으며 매해 숭실중학교 개학날을 계기로 회원들의 정기적인 모임체계도 세워놓았다. 그리고 지방조직들을 여러 구역으로 나누고 구역장들을 두었으며 해외인사들과의 련계를 위하여 베이징과 단동에 통신원들을 배치하였다.

조선국민회는 결성이후 조직된 학교계, 비석계, 향토계와 같은 합법적인 외곽단체들로 철저히 위장하고 조직을 확대해나갔다. 그리하여 조선국민회조직은 평양을 비롯하여 평안남북도일대와 전라남북도, 경상남북도, 경기도 등 국내각지는 물론 중국의 베이징, 상해, 길림, 무송, 림강, 장백, 관전, 단동, 화전, 흥경 등 국외에까지 확대되였다.

조선국민회는 조직확대사업과 함께 광범한 인민들을 반일투쟁에 불러일으키기 위한 활동을 힘있게 벌렸으며 무장활동에 필요한 자금과 무기를 마련하고 군사간부를 양성하는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였다.

조선국민회는 일제의 가혹한 탄압으로 시련을 겪으면서도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김형직선생님의 정력적인 활동에 의하여 파괴되였던 조직들도 시급히 복구되였다.

조선국민회는 주체7(1918)년 11월과 주체8(1919)년 7월에 청수동회의를, 주체8(1919)년 8월에는 관전회의를, 주체14(1925)년 8월에는 무송회의를 소집하고 산하 조직과 조직원들앞에 새로운 투쟁방침과 과업들을 제시하였으며 그 관철을 위하여 군중을 계몽시키는 사업과 무장대의 군사활동을 과감히 조직전개하여 일제의 식민지통치체제를 크게 뒤흔들어놓았다.

조선국민회는 이 시기 김형직선생님의 지도밑에 우리 나라 반일민족해방투쟁에서 새로운 전환을 가져오고 반일독립운동의 단결을 이룩하는데서 불멸의 업적을 이룩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