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등신세, 언제까지일까
여의도 잠망경 - 서울 - 활동가 - 2020-10-26
미국은 요즘 우리 보고 중국견제를 위한 안보협의체인 ‘쿼드’가입을 압박하고 반중국 경제블록인 ‘경제번영네트워크’에 들라고 매일 독촉이다.
허나 미국이 하라는 대로 했다가는 성주 ‘사드’배치 후 한중관계 악화때처럼 막대한 경제적 손해를 볼 수 있다.
중국이 요새 별스레 성주 ‘사드’배치 때의 ‘3불정책’ 강조하고, 고위급 방한예약도 취소하며 노골적 압박을 들이대고 있는 것을 보라.
미국의 대중봉쇄요구에 추종하면 가장 큰 경제적 파트너인 중국으로부터 ‘팽’ 당할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그렇다고 안보명줄을 쥐고 있는 미국을 노엽히며 중국에 가붙을 수도 없는 노릇이다.
‘한미동맹’의 굴레를 벗어버리지 않는 한은.
미국과의 관계를 유지하면서 중국쪽으로 한발짝 더 다가가도 중국이 우리를 믿어주지 않는다.
왜냐면 미국의 강권과 횡포에 굴복해 울 남녘의 역대 정권들이 베트남전, 이라크전, 아프간전에 가담해 나선 사실을 잘 알기때문이다.
그러니 이짬 저짬에 끼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가련한 신세 아닌가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이라는 양다리치기가 낳은 필연적 결과이다.
첨예해진 미·중갈등속 딜레마에 빠져 새우등 신세인 울 남녘이 언제면 허리 좀 펴 보겠는지.
되돌이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