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4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남도툰전투

 

남도툰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가 주체29(1940)년 4월 29일 안도현 남도툰에서 벌린 습격전투이다.

전투는 화라즈군정간부회의에서 제시된 전략전술적방침에 따라 일제의 《동남부치안숙정특별공작》을 최종적으로 격파분쇄하기 위한 조선인민혁명군 부대들의 맹렬한 군사정치활동이 벌어지고있던 시기에 진행되였다.

남도툰은 안도현성으로부터 동남쪽으로 약 6㎞, 소포시하는 현성에서 약 60㎞ 떨어진곳에 있는 집단부락이였다. 불과 40여호에 달하는 이 부락들에도 수십명의 경방단들과 자위단들이 주둔하고있었다. 집단부락들에는 높이 2. 5m의 토성을 쌓고 그우에 1m 남짓한 철조망을 쳐놓았으며 토성 네귀에 포대를 구축하였다.

정찰조를 통하여 적정을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남도툰과 소포시하의 적들을 동시에 타격할것을 계획하시고 남도툰전투를 위한 2개의 습격조와 2개의 차단조, 소포시하전투를 위한 1개의 습격조와 2개의 차단조를 편성하시였다. 전투임무에 따라 남도툰습격조들은 지하혁명조직과의 련계밑에 사다리를 리용하여 감쪽같이 토성을 넘은 다음 대상물에 접근하였다. 정각 22시 습격명령이 내리자 1습격조는 적보초병을 제끼고 경방단과 자위단들을 소멸하였으며 2습격조는 4개의 습격분조로 나뉘여 포대들을 장악하였다. 《명절》날이라고 해이되여 술판을 벌려놓았던 적들은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의 불의의 타격에 꼼짝 못하고 살상포로되였다. 소포시하에 진출했던 습격조원들도 《명절》놀이에 빠져있던 적들을 순식간에 소멸하고 승리를 이룩하였다. 습격조원들은 전투를 끝낸후 마을에 박혀있던 악질주구들을 적발하여 처단하였다.

남도툰전투의 승리는 적의 약점을 리용하여 전투를 지휘하신 위대한 수령님의 탁월한 군사전법에 의하여 이룩된것으로서 적들에게 커다란 타격을 주고 이곳 인민들과 혁명조직의 활동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해주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