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6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삼도하자전투

 

삼도하자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부대가 반일부대와의 공동작전으로 주체23(1934)년 6월 26일 왕청현 삼도하자에서 진행한 유인매복전투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23(1934)년 하기공세의 주요대상으로 라자구와 안도지구를 선정하시고 조선인민혁명군의 한 독립련대를 안도지구에 파견하신 다음 왕청과 훈춘에서 활동하는 부대들로 라자구전투를 계획하시였다. 이 전투에는 여러 반일부대들도 인입하게 되였다. 조선인민혁명군 부대들과 반일부대들이 라자구일대의 마을들에 집결하자 급해맞은 적들은 라자구방어를 강화하는 한편 선손을 써서 아군의 진격을 막아보려고 500여명의 병력으로 삼도하자마을을 공격해왔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부락인민들의 생명재산을 념려하시여 적을 부락에서가 아니라 부락서쪽의 벌판에서 칠것을 계획하시고 부대의 주력을 마을서쪽언덕으로 이동하여 매복시키시였다. 그리고 곧 유인조를 파견하시였다. 적들이 유인조의 뒤를 따라 개활지대의 유효사거리에 이르자 사격명령이 내렸다.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은 집중사격으로 적들을 쓰러눕혔다. 얼마후 적들은 력량을 수습하고 박격포화력의 엄호밑에 돌격태세를 갖추기 시작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사도하자에 있는 반일부대에 삼도하자부락서쪽으로 진출하여 적을 등뒤로부터 타격할것을 명령하시였다. 그리하여 적들은 앞뒤로 타격을 받고 무리죽음을 당했다. 이때 라자구에서 새로운 적의 증원대가 나타나 마을에 의지하여 저항해왔다. 부락의 적을 끌어내기 위하여 아군부대는 차지한 계선으로부터 뒤로 철수하였다. 적들은 조선인민혁명군 부대가 퇴각하는줄 알고 부락에서 나와 벌판으로 공격해왔다. 조선인민혁명군 부대와 반일부대는 적들을 정면과 익측, 후방으로부터 타격하였다. 궁지에 빠진 적들은 수많은 시체를 남긴채 라자구로 도망치기 시작하였다. 아군부대는 적들을 라자구교외까지 추격하면서 섬멸적타격을 안겼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삼도하자전투에 이어 라자구전투에서도 빛나는 승리를 이룩하시였다.

삼도하자전투의 승리는 반일부대와의 반제공동전선을 더욱 공고히 하였으며 라자구전투를 승리적으로 결속하는데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