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1일 《우리 민족끼리》

 

봉암하촌, 봉암상촌전투

 

봉암하촌, 봉암상촌전투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지휘밑에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의 한 대오가 주체29(1940)년 7월 1일 연길현 봉암하촌과 봉암상촌에서 진행한 습격전투이다.

두 집단부락은 서로 3㎞ 떨어져있는 산간부락으로서 여기에는 무장한 자위단놈들이 상시적으로 주둔하고있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를 친솔하시고 소할바령에로 행군하시던 도중 《토벌》에 미쳐날뛰는 적들을 혼란에 몰아넣고 부대의 식량을 해결하기 위하여 봉암하촌과 봉암상촌전투를 계획하시였다. 정찰조를 통하여 적정을 료해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두 부락에 대한 습격을 동시에 진행할것을 결심하시고 전투서렬을 편성하시였다. 전투를 위한 습격조와 차단조, 물자운반조들이 각각 조직되였다.

습격은 22시에 개시되였다. 봉암하촌을 맡은 습격조는 동문의 적보초병을 처단하고 자위단실에 돌입하여 자고있던 놈들에게 수류탄벼락을 안기였다. 적병실은 순식간에 불길에 휩싸이고 놈들은 무리로 쓰러졌다. 살아남은 적들은 저항해보려고 무기가로 접근하다가 아군의 기관총사격을 받고 소멸되였다. 질겁한 적들은 곧 투항하였다. 봉암상촌을 담당한 조선인민혁명군 습격조원들도 전투개시신호와 함께 동문에 있는 적보초병을 제끼고 자위단실을 기습하여 적들을 모조리 살상포로하였다. 습격조들의 전투행동이 끝나는것과 때를 같이하여 부락에 진출한 물자운반조는 적의 창고를 헤치고 많은 무기와 탄약, 식량을 비롯한 군수물자를 로획하였다. 각 습격조들은 포로들에 대한 정치사업을 진행한 다음 그들에게 려비를 주어 고향으로 돌려보냈다.

봉암하촌, 봉암상촌전투의 빛나는 승리는 인민들에게 혁명승리의 신심을 안겨주고 일제의 《동남부치안숙정특별공작》을 격파분쇄하는데 적극 기여하였으며 조선인민혁명군 주력부대의 차후군사행동에 유리한 조건을 마련하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