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레거리
 
 

상  식

 

치레거리
 

지난날 우리 인민의 옷차림풍습에서 치레거리는 중요한 구성부분을 이루고있었다.

치레거리는 크게 머리치레거리, 허리치레거리로 나누었다.

머리치레거리로서는 댕기, 동곳, 비녀 등이 있었다.

댕기에는 처녀총각들이 머리를 땋고 그 끝에 매는것과 부인들의 틀머리에 드리우는것이 있었다. 여기에서 처녀들은 좀 넓은 빨간 갑사댕기를 매고 총각들은 좁은 검정갑사댕기를 맸다.

댕기는 천으로 하였던것만큼 먼 옛날의것은 유물로 남아있는것이 그리 없지마는 고구려벽화무덤들에서와 삼국시기의 기록들에 있는것으로 보아 댕기의 력사는 오래다고 할수 있다.

고려의 풍습을 계승한 리조시기에 와서 댕기는 더욱 다양하게 발전하였다. 이 시기에는 판댕기, 진주댕기, 발댕기, 등 혼례식댕기들도 있었다.

댕기는 지난날 우리 녀성들이 머리트는 형식에 반드시 필요한것으로서 그 유래가 깊고 비교적 오래동안 지속되여온것인데 치레거리를 겸하게 되였다. 비녀는 녀성들이 쪽진머리카락이 풀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가로질러 꽂은 머리치레거리였다. 우리 나라에서 옛적부터 녀성들이 리용하여온 비녀는 삼국시기 고려시기에 이어 리조시기에 와서 정교하게 제작되여 애용되였다.

재료로는 금, 은, 동, 산호, 뼈, 나무, 참대, 여러가지 옥이 쓰이였으며 그에 따라 비녀의 이름을 금비녀, 은비녀, 옥비녀, 놋비녀 등으로 불렀다.

비녀는 크기에 따라 큰 비녀와 작은 비녀로 나누었다.

쪽진 머리에는 주로 작은 비녀를 꽂았으며 큰머리(례복차림)에는 큰 비녀를 꽂았다.

비녀는 리조시기때에 하나의 장식품으로 여러가지가 있었다.

아름다운 비녀는 조선녀성들의 독특한 머리단장풍습과 우리 나라의 섬세하고 정교한 세공술을 잘 보여주었다.

허리치레거리로서는 허리띠와 노리개, 장도, 주머니 등이 있었다.

허리띠는 남자의 치레거리였는데 가죽띠와 실띠가 있었다.

가죽띠에는 귀금속으로 여러가지 장식을 하였으며 실띠는 색실을 곱게 꽈서 만들었는데 이것은 귀족들의 평상복에 매였고 그 색갈은 계급신분을 표현하였다.

노리개는 금, 은, 옥으로 만들었고 그 형태도 여러가지였다. 노리개에서 중요한것은 향을 넣은 옥북향이였다. 옥북향은 흰옥, 비취, 산호, 금, 은, 등으로 방형, 월형에 여러가지 무늬를 새겨넣어 만들었다.

노리개는 녀자의 치레거리로서 순수 장식품이였다.

리조시기에 남자들의 허리에 장도와 치야통을 차는 풍습이 있었다.

주머니는 처음에 남자들의 담배보관용으로 사용되여오다가 점차 돈을 보관하는데 썼으며 남자들이 조끼를 입게 되면서부터는 녀자들도 찼다.

이밖에도 치레거리로서는 목걸이와 귀걸이, 팔찌와 가락지, 장식옥구슬과 장식단추 등도 있었다.

이러한 치레거리들은 물론 귀족통치배들의 독점물이였으나 이것은 우리 민족의 재능과 민족적정서가 담겨져있는 유산의 하나로 된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