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사

 

 

          조선사람의 성과 본, 족보, 친척

 

; 성은 이름앞에 붙이는데 같은 족속을 나타내는 칭호이다. 성을 《씨》, 《가》라고도 하는데 실례로 《김씨》, 《박씨》, 《최가》, 《조가》라고도 부른다. 조선사람의 성은 고대로부터 고유말로 써왔다고 보아지는데 성의 가지수는 이루 헤아릴수없이 많다. 《백성》이란 말은 백가지 성을 가진 사람들이라는 뜻인데 실지에 있어서 성은 수백개에 달한다.

; 본은 같은 성안에서 시조가 다른 갈래를 고을이름(또는 고을의 딴 이름)으로 나타낸것이다.

본을 본관 혹은 향관이라고도 한다. 본은 성앞에 붙여 김해김가, 전주리가, 밀양박가 등으로 부른다.

족보; 집안 친족의 계보를 도표식으로 적어둔 책이다. 족보의 기본내용은 시조로부터 이름을 항렬의 차례에 쓰고 매 사람마다 이름과 자, 호, 난해, 그가 지닌 벼슬과 간단한 경력, 안해의 성, 무덤이 있는 곳과 그 방향 등을 적었다. 족보는 언제부터 편찬되기 시작했는지 명백치 않으나 옛날 봉건통치배들이 자기 집안의 래력을 미화분식하기 위하여 만든것만은 확실하다. 옛날 족보는 남존녀비사상으로부터 녀자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친척; 피줄과 결혼관계로 련결된 사람들의 일정한 사회적집단을 이르는 말이다. 친척은 크게 피줄로 련결된 친족(혈족, 집안이라고도 함)과 결혼관계로 이루어진 인척으로 나누인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