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24일 로동신문

 

세계적인 주목을 끌고있는 용융염

 

오늘날 친환경적이면서도 무제한한 전기생산이 가능한 태양에네르기나 풍력에네르기 등 자연에네르기개발이 세계적추세로 되고있다. 하지만 이러한 에네르기들은 낮에만 전기를 생산하거나 날씨의 영향에 따라 전기생산량이 일정하지 않은 결함이 있다.

해가 비치지 않는 밤이나 비가 오는 날이면 태양에네르기에 의한 전기생산은 불가능하며 바람이 불지 않으면 풍력타빈을 돌릴수 없다. 때문에 자연에네르기발전소를 건설할 때 반드시 함께 설치하는 시설이 에네르기저장체계이다. 이 체계의 새로운 방식으로 등장한것이 용융염이다. 용융염은 고체상태인 염을 가열하여 액체상태로 만든것이다.

용융염은 열에네르기를 오랜 기간 보존하는 특성을 가지고있어 자연에네르기의 저장체계로 특별한 관심을 끌고있다.

실례로 태양에네르기로 물을 끓여 만든 수증기로 발전기의 타빈을 돌리는 종전의 방법과 달리 태양에네르기로 용융염을 먼저 만들고 이 용융염이 저장하고있는 열에네르기를 밤에 뽑아내는 방법으로 전기를 생산한다.

어느 한 나라의 연구집단은 용융염을 리용하여 에네르기를 저장하는 체계를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하고있다. 전기열저장체계는 개발되였다. 전문가들은 《전기열저장체계가 몇주일동안 전기를 저장할수 있고 예상수명도 20년이 넘는것으로 알려졌다.》고 하면서 《기본은 열에네르기를 전기에네르기로 전환시키는 기술의 발전여부》라고 하였다. 현재의 기술로 전기에네르기를 열에네르기로 전환시키는데서는 문제가 없지만 열에네르기를 전기에네르기로 전환시키는데서는 효률이 떨어진다.

용융염을 리용한 전기생산은 아직까지 원가가 비싸고 열에네르기로부터 전기에네르기에로의 전환효률도 낮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방법은 친환경적인것으로 하여 연구사들의 관심을 모으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