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6 회)

제 2 편

7

(1)

 

광우에게 1차원격시험을 위해 며칠동안 자리를 뜨게 되는것과 관련해서 머리아픈 일들이 생기였다.

부서에서는 전국적인 대학입학시험날자가 박두한 요즘에야말로 일감이 산같이 쌓이고 그리하여 모든 사람들이 콩튀듯 바삐 뛰여야 하는 계절인데 그 모든 사업을 주관해야 하는 부국장이 자리를 뜨겠다니 의견들이 분분했다.

그중에서도 부서내부사업을 보는 녀성부원이 제일 바빠했다.

《아니 부국장동지, 도에는 다른 사람이 내려가면 안됩니까? 시험철에 부국장동지가 자리를 비우면 어떻게 합니까? 평양시도 그렇지만 각도들에서 제기되는 복잡한 문제들을 누가 처리한단 말입니까?》

《거 너무 우는소리 하지 마오. 그래서 내부일을 보는 동무가 있지 않소. 동무야 부서에서 오래 일해온 경험도 있고 책임성도 높은데 뭘 그러오?》

광우는 자기도 ㅎ도에 내려가있으면서 부서일에 관심을 돌리겠으니 바쁜 일이 제기되면 전화를 하라고 했지만 사실 녀성부원의 불만도 리해할만 한 일이였다.

시험철이 아니래도 녀성부원은 각 도와 시들을 대상하면서 자료들을 종합하고 정책적으로 제기되는 새로운 내용들을 알려주느라 콤퓨터앞을 떠나지 못하면서 늘 바쁘게 시간을 보내는것이였다. 그런데 시험철에는 일감이 많아지기도 하지만 그중에는 쉽게 처리할수 없는 머리아픈 일들도 때없이 제기되는것이였다.

광우는 자기가 없는 사이에 제기될수 있는 일들, 부서가 계획하고있으면서도 결속을 보지 못한 사업중에서 시기를 놓치지 말고 당장 마무리해야 할 일들이 무엇이겠는가를 하나하나 따져가면서 긴장하게 뛰였다.

1차원격시험보장을 위한 사업까지 걷어안고있으면서 그 일을 하자니 광우는 며칠사이에 눈이 쑥 들어가고 밤에는 편히 잠들지 못했다.

안해가 옆에서 지켜보며 그의 건강때문에 마음을 썼다.

그러는 안해에게 공연한 걱정을 한다고 웃어보이였지만 사실 광우의 머리속에서는 이따금씩 좋지 않은 예감이 피끗 떠올랐다가 사라지군 했다. 그것이 육체의 귀띔이라는것을 광우는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그가 일이 겹치여 쩔쩔 매고있을 때 장연화책임교학이 나서서 ㅎ도에는 제가 내려가겠노라고 자진해나섰다.

《부국장동지는 여기 떨어져서 부서사업을 보십시오.》

장연화가 별로 측은해하며 하는 말이였다.

광우부국장이 새로운 시험체계로 넘어가면 장연화같은 실력있는 교육정보학전문가가 꼭 있어야 한다고 위원회에 끈질기게 제기하여 이제 새 기구가 떨어지면 그는 정식 시험정보과일을 보게 된다.

하지만 아직은 같은 부서소속도 아니고 원격시험때문에 동원되여 일하는 그 녀자가 그렇게 나오는것은 다른 사람들의 눈으로 보면 어느 정도 놀랍고 이상한것이라고 할수 있었다.

그런데 실은 이상할것도 없었다. 부국장이 자주 약을 먹으면서 많은 일감들을 처리하느라 바삐 돌아치고있으며 요즘은 더우기 머리가 터져나갈 지경이라는것을 원격시험프로그람때문에 그와 매일과 같이 마주앉아야 하는 장연화가 모를수 없는것이였다.

《도에는 이 부국장이 내려가야 하오. 원격시험을 처음으로 치게 되는 도가 아니요. 거기 최윤호동무랑 있어 어련하겠지만 그래도 걸리는 문제들이 한두가지가 아닐거요.

그런데 책임교학동무야 여기 떨어져있으면서 호성동무네 일을 봐줘야 하지 않겠소. 시험연구조일을 책임진 호성동무도 함께 현지에 내려가야 하는데 동무까지 자리를 비우면 어떻게 한다는거요?

시험연구조가 아직 결속을 지어야 하는 일이 있지 않소. 그것도 중요한 일이란 말이요.》

《그 일이야 부국장동지가 여기 있으면서 봐주면 되지 않습니까.》

《글쎄 안된다는데 그래. 고집을 부리지 마오.》

장연화가 두말 못하게 고집소리를 해서 눌러놓고 그와 함께 시험연구조로 건너갔다.

1차원격시험이 박두한것과 관련하여 그사이에 시험연구조가 해야 할 일을 토론하기 위해서였다. 부국장이 없는 동안에 장연화가 시험연구조사업을 봐주자면 그가 토론에 참가하는것이 필요했다.

시험연구조사업을 놓고 부국장과 장연화, 김호성과 그사이 조장사업을 대신할 량원일이까지 해서 네사람이 모여앉아 토론을 한 뒤끝이였다.

모임을 끝내면서 김광우는 《다른 일이 없을가?》하고 누구에게라 없이 물었다.

혹시 튀는 일이 없겠나 하는 로파심에서 해본 말인데 김호성이 무슨 말을 할듯말듯 하며 머뭇거리다가 라영국의 문제를 꺼내놓았다.

라영국이 시험정보과가 나오게 되는것과 관련해서 요즘 갑자기 생각이 달라졌다는것이였다.

강좌로 돌아가야 하지 않을가 하고 동요하는중인데 본인의 말을 들어보면 그렇다고 해서 시험연구조에서 나가겠다는 확고한 결심이 선것도 아니고 그저 어정쩡한 상태라고 했다.

광우부국장으로서는 전혀 예견치 않던것이였다. 대학에서 재능있는 라영국을 강좌에 떨구려는 의향이라는것은 이미전부터 알고있었지만 본인자신이 시험연구조와 운명을 같이할 결심이라기에 좋게 생각해왔다. 그 라영국이 이제 와서 생각이 달라졌다니 무슨 소린가?

《그래 도대체 그 사람 왜 갑자기 결심이 달라졌다는거요?》

《본인이야 자기 발전을 생각해서 그러는것이겠지요. 시험정보과가 정식으로 나오는 이 기회에 빠지지 못하면 아예 붙잡혀있어야 한다고 생각할테니까요. 부국장동지가 그 사람을 만나 다른 생각 못하게 단단히 말해주어야 할것 같습니다.》

김호성은 여기서 말을 끊고 무엇때문인지 주저하는 눈치를 보이였다. 김광우가 왜 그러는가고 해서야 다시 입을 열었다.

《영국동무도 똑똑치 못하지만 사실은 그 동무보다도 전부상동지가 문제입니다. 부상동지가…》

《아, 조장선생!》 김호성의 입에서 한 일군을 비난하는 험한 말이 쏟아져나오는것 같아 량원일이 얼른 그의 옆구리를 쳤다.

광우는 너그럽게 웃었다.

김호성이 무슨 말을 하자고 그런것인지 그는 모르지 않았다.

전학선부상이 자기 딸에게 시험연구조에 떨어져있으면 한생 빛을 못보며 그 일에 묻혀있어야 한다는 말을 한적이 있으며 부상의 딸은 그말을 애인인 라영국에게 옮기면서 강좌로 돌아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는것을 광우는 이미전에 들은것이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