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6 회)

제 2 장

4

(4)

 

등잔불이 방안을 환히 밝혔다.

장군님앞에 앉아있는 김중권은 물기가 번쩍이는 눈으로 그이를 바라보다가는 얼굴을 수굿하고 뒤덜미를 슬슬 쓸어만지군 하였다. 기쁨이나 반가움에 겨우면 말이 더 굳어지는 그였다.

그의 얼굴에는 준엄한 시련과 간난신고의 흔적이 력연했다. 두만강변의 세찬 바람에 검스레하게 탄 얼굴은 첫눈에 모색을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험하게 깎이웠다.

이마의 한쪽모서리와 왼쪽관자노리에는 긁히워 피터진 자리가 있었다.

장군님께서는 그가 겪은 시련이 짐작되시여 아픈 마음으로 그의 얼굴을 들여다보시였다.

《여기 도착하자 모두 동무 생각을 했소. 우리가 근거지로 돌아온걸 알고 왔소?》

《처음에는 전혀 모르고 쌍암촌에 좀 다녀가자고 들렸다가 사령관동지께서 왔다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한흥권동무랑 박훈동무랑도 다 왔습니까?》

《다 왔소. 이제는 여기에 아주 든든히 자리를 잡겠소.》

《그렇습니까! 작년 가을부터 사령관동지께서 이쪽방향으로 나오실것 같다는 소문이 돌아 여기 인민들도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릅니다.》

쌍암촌에서부터 단숨에 달려와 몸이 화끈 달아오른 그는 덧저고리를 벗어 옆에 개여놓았다. 그 솜덧저고리의 어깨죽지와 앞섶에는 기운 자리가 있고 불에 그슬린 자리도 몇군데 보였다.

《그새 외따로 떨어져 공작하느라고 고생이 많았겠소. 앓지는 않았소?》

《예, 고생이야 무슨 고생이겠습니까. 성과가 적습니다. 속이 타번져 사령관동지께서 나오시기만 기다렸습니다.》

《우리도 동무 걱정을 많이 했소.》

장군님께서는 김중권의 보고를 듣는것을 뒤로 미루고싶으시였으나 이렇게 뜨거운 정이 오가는 가운데 그가 열을 뿜으며 체험담을 이야기하는 바람에 그것이 곧 사업보고로 되고말았다.

그의 이야기는 두시간이나 계속되였다.

김중권은 분격에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였다.

《근거지안 일을 바로잡지 않고는 근거지밖에서 반유격구를 절대로 꾸릴수 없습니다. 현당은 시기상조라고 하며 반유격구를 꾸리는 일에는 완전히 무관심입니다. 그뿐이면 또 괜찮습니다. 근거지의 일부 지방에서 죽탕을 쒀놓아 두만강류역 인민들속에서 적지 않은 의혹과 동요를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래서 현당의 권일균동무나 홍병일동무와도 이야기해봤는데 근거지의 특수한 조건에선 사회주의혁명을 할수 있다고 땅땅 큰소리만 치면서 우리 로선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도저히 론박해낼 재간이 없습니다.》

《왜 론박할수 없소?》

《이번에 단독공작을 수행하면서 제 리론적준비가 얼마나 빈약한가를 통감했습니다.…》 김중권은 잦아드는 목소리로 대답하며 무거운 한숨을 내쉬였다.

장군님께서도 그가 힘에 부치였으리라는것을 느끼시였다.

김중권의 눈은 불을 뿜는듯 번쩍이였다.

《권일균은 엠엘파고 홍병일은 화요파입니다. 그들의 행동에는 틀림없이 종파적야심이 깔려있습니다. 그러지 않고야 어떻게 그토록 열에 떠서 제 주장만 뻗대겠습니까. 이번 기회에 조직적으로 문제를 세워 제거합시다.》

《나도 여러모로 생각해봤소. 책임이 큰 몇몇 사람을 제거한다거나 쏘베트를 페지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건 아니요. 적지 않은 사람들이 쏘베트로선에 공명하고 추종했던것만큼 우선 그들이 쏘베트로선이 왜 나쁜가를 똑똑히 알도록 해야 하오. 그다음에 인민들자신의 의사에 따라 정권형태도 교체하고 사람들 문제도 봐야 하오.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꾸준히 해설하고 실천을 통해서 인민들스스로가 무엇이 옳고 그른가를 똑똑히 깨닫도록 해야 하오. 인민들은 진리를 깨닫기만 하면 우리를 따를것이며 진심으로 혁명을 도와나설거요. 나는 그렇게 믿소.… 그래서 쏘베트관계자들의 모임을 열어 군중들도 참가시켜서 근거지창설 이후의 사업이 저절로 총화되게끔 론전을 벌릴가 하는데… 동무가 보고 겸 주토론을 하는게 어떻겠소?》

《제가요?》

김중권은 자신없는 얼굴로 그이를 우러러보았다.

《천천히 준비하오. 내가 도와주겠소. 인민들을 깨우치는 이 일에는 시간을 아끼지 말아야 하오.》

김중권은 그이께서 시간에 대하여 너무도 여유작작하게 생각하시는것 같아 얼굴빛이 초조해졌다.

사령관동지, 제가 량수천자부근 농촌마을에 갔을 때 두만강일대에서는 적의 군사이동이 잦았습니다. 대낮에도 새 부대들이 이쪽으로 건너왔습니다. 인민들속에서는 저놈들이 이제 곧 <공산구역>을 <토벌>한다는 소문이 떠돌고있습니다.》

《동무는 그런 생각은 말고 맡은 일에 전념하오. 어떤 역경에 처하더라도 근거지를 꾸려놓고봐야 하오.》

이때 정지간문이 여닫기는 소리가 나더니 부엌쪽에서 주인늙은이가 누구인가를 반기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아니, 이 밤중에 어떻게?》

《찬거리를 좀 구해왔어요.》

《원, 부녀회장한테 이런 수고까지 시켜서 되겠소?》

그 소리에 장군님께서 아래방쪽에 눈길을 돌리시였다.

《웃방에는 누가 왔어요?》

《이전에 왔던 김중권이라는 그 사람이 찾아와서 자꾸 얘기를 하는 통에 장군님께서 주무시지도 못한다니까.》

늙은이는 웃방에서 들을가봐 저어하는듯 목소리를 죽여가며 소곤거렸다.

《하루밤도 편히 쉬지 못하셨는데 날래 유격대병실에나 가서 자고 래일 아침에 와서 얘기했으면 좋지 않겠소. 속상해서…》

《누구라구요?》

《이전에 왔던 김중권이라는 그 사람이라니까.》

《예- 저는 그럼…》

《올라와 좀 몸이나 녹이지 않구.》

이윽고 정지문이 다시 여닫기는 소리가 나고 발자국소리가 뜨락을 총총히 지나 아득히 멀어져갔다.

방안에는 따뜻한 화기가 휘감겨드는듯 하였다.

김중권은 괴로운 얼굴로 담배를 꺼내들었다가 그이께서 보시자 도로 호주머니에 넣으려고 하였다.

장군님께서는 생각깊으신 눈길로 그를 건너다보시며 나직이 물으시였다.

《담배를 배웠소?》

《적후공작에서 속이 타는 일이 많으니 자연히 피우게 됐습니다. 혼자 있을 때는 이게 정말 동무가 됩니다.》 하고 말하며 그는 어색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피우오, 어서 피우오.》

이튿날 이른아침, 김중권이보다 먼저 일어난 장군님께서 밖으로 나가보시니 뜨락에는 정갈하게 하얀 눈이 한벌 깔려있었다. 그 눈우에는 총총히 걸어나간 녀자의 발자욱이 찍혀있었다. 간밤에 주인댁에 왔다간 림성실의 발자욱이 틀림없었다. 그 발자욱들을 보니 림성실은 마차길에까지 나갔다가 다시 돌아와 울바자밖에서 오래동안 머뭇거린듯 하였다. 아마 김중권이 나오기를 기다린 모양이다.

울바자밖에 나와서신 그이께서는 허리에 두손을 올리시고 흰 입김을 날리며 다심한 눈길로 그 발자욱들을 바라보시였다.

장군님께서는 김중권이 량강구를 떠난 다음 한흥권에게서 그들의 사연을 들은 일이 계시였다.

(그러니 저 부녀회장동무가 한흥권동무가 말한 그 녀성이 아닌가. 룡정에서 중학교를 졸업했다더니 애인의 뒤를 따르자고 여기 유격근거지로 들어온 모양이군.…)

뜨락쪽에서 비자루질소리가 들려왔다. 어느새 일어났는지 김중권이 싸리비자루로 눈을 쓸어나왔다. 그는 차겁고 신선한 아침공기속에서 기운이 우쩍우쩍 솟아나는듯 비자루를 걸싸게 놀렸다. 그의 량옆으로 번갈아 날아오르는 비자루끝에서 눈가루가 뽀얗게 날렸다. 그렇게 눈을 쓸던 김중권은 림성실의 발자욱을 알아보았는지 문득 비자루를 멈추고 한동안 그 무슨 상념에 잠기는듯 하더니 다시 조심조심 눈을 쓸어나오며 그 자욱도 지워버렸다.

장군님께서는 이윽히 그 모습을 지켜보시였다.

(저 동무는 지난날 애인의 가슴에 그토록 아픈 상처를 남겨놓고도 오늘은 여기 근거지에 들어와 만났는데 왜 또 모르는척 외면하는가?… 그사이 갈라졌는가? 아니면 자기들의 관계를 숨겨야 될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겐가?)

밤새 그쳤던 눈이 다시 내리기 시작하여 그이의 어깨에 흰눈이 한송이 두송이 내려앉았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