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96 회)

제 7 장

1

(1)

 

하늘에서는 비를 머금은 시꺼먼 구름이 낮게 떠서 날아지나갔다. 낮이나 밤이나 라자구쪽의 등판과 골짜기, 벌판들에서는 구국군 기마병들이 조야한 함성과 휘파람소리를 내지르며 달려나와서 근거지의 동정을 살피는가 하면 로골적인 적의를 드러내고 인민들에게 이것저것 트집을 걸다가 사라지군 하였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렀으나 라자구에서 날아온 소식이 아주 풍설이거나 과장된것이기를 은근히 바라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에 갔다온 박훈의 보고는 그런 사람들의 마지막기대마저 뒤엎어놓았다.

리광이 희생된 후 유격대는 구국군의 행패로 하여 낮에는 행군조차 못하는 형편이 되였다.

박훈은 이러한 실태를 보고하면서 그이께 오의성부대의 비서장으로 있는 진한장의 편지를 드리였다.

진한장은 일찌기 길림시절부터 김일성동지의 영향밑에서 계급사회의 모순을 깨닫고 부유한 가정환경의 제한성을 극복하고 혁명에 나선 청년공산주의자였다. 그는 김일성동지를 열렬히 흠모하고 어려운 고비들에서 그이를 헌신적으로 도왔다. 진한장은 그후 오의성의 비서장으로 들어갔었다. 글을 모르는 오의성에게는 명령서나 문건, 서한 등을 써주며 호젓한 밤이면 소설책도 읽어줄수 있는 인테리청년이 필요했던것이다.

지난날의 우여곡절많은 투쟁과 생활을 통하여 진한장의 인간됨을 깊이 알게 된 장군님께서는 오늘까지도 그에 대한 믿음을 가슴속에 소중히 간직하고계시였다.

진한장은 편지에 이렇게 썼다.

《…채려장의 부대는 근거지에서 유격대가 언제든지 리광의 복수를 하기 위해 쳐들어올수 있다고 하면서 맞서싸울 태세를 취하는가 하면 근거지에 선제공격을 가할 기미도 보입니다. 사려장은 무모하게 날치는 그를 뒤에서 꾸짖으며 중립을 지키고 오사령은 자기의 동의없이 채려장이 그렇게 날치는데 대하여 불쾌하게 여기지만 그를 제지시키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리광동무까지 희생된 지금의 형편에서 저 하나의 힘으로 구국군과의 동맹문제를 해결하는것은 료원한 일로 되였습니다.

때문에 저는 위험한줄 알면서도 정의가 묵살되고 무지와 횡포가 란무하는 살벌한 땅으로 감히 김일성동지께서 와주시기를 바라고있습니다. 김일성동지께서 와주셔야 문제를 해결할수 있습니다.》

장군님께서는 편지를 다 읽으시고 그것을 다른 지휘관들에게 넘겨주시였다. 불쑥 리광을 잃은 애석함이 다시금 가슴을 허비였다.

리광은 사령부에 왔다가 라자구로 돌아가서 근거지에 선 인민혁명정부의 성격과 사명, 인민혁명정부가 실시하는 민주주의적개혁들과 시책들에 대하여 구국군병사들속에 널리 선전하는 한편 연극공연준비에 달라붙었다. 그러다가 동산호부대의 고참모로부터 련락을 받고 동산호부대와의 련합작전문제를 토의하려고 10여명의 대원들과 로흑산으로 떠났다. 그런데 동산호는 리광이네를 잘 대접하고는 모조리 학살하였다.

학살현장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한 대원이 동산호가 고참모와 짜고서 자기들을 속였다고 통분하여 부르짖었다. 언제인가 리광을 반변모의에 끌어들이려고 했던 고참모가 그렇게 나왔다는 바람에 그것이 모략이였다는것을 알게 된 그이께서는 분격에 치를 떠시였다.

지휘관들과 대원들은 라자구로 쳐들어가 리광공작조의 원쑤를 갚자고 들고일어났으나 장군님께서는 그들을 진정시키시였다. 동산호일당을 료정내는것은 문제가 아니다. 그렇게 되면 구국군과의 동맹문제는 더욱 풀기 어려운 난관에 부닥치게 될것이다. 하여 장군님께서는 라자구로 들어가 담판의 방법으로 구국군과의 관계를 풀것을 결심하시였었다.

지금에 와서 그 일은 더는 미룰수 없는 초미의 문제로 나섰다고 그이께서는 생각하시였다. 리광의 죽음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서는 구국군전방사령인 오의성을 만나야 한다.

장군님께서는 혁명앞에 닥친 엄중한 위기를 타개하시기 위하여 일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백여명의 끌끌한 대원들로 편성된 대오를 거느리고 라자구로 떠나시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