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09(2020)년 2월 10일 《통일신보》

 

역겨운 까마귀합창

 

요즘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박근혜석방론》을 극성스럽게 떠들고있다.

《자한당》 대표 황교안을 비롯한 《자한당》패거리들속에서는 《현 정부에 박근혜석방을 요구하였지만 응하지 않고있다.》, 《형집행을 정지하고 빛을 보게 해야 한다.》고 떠드는가 하면 《새로운보수당》내에서도 《수감상태가 지속되면 정부립장에서도 부담이 커질것이다.》 는 넉두리들이 계속 울려나오고있다.

이전 《새누리당》시절에 친박근혜파와 비박근혜파로 갈등이 야기되다가 끝내는 박근혜탄핵문제를 둘러싸고 뿔뿔이 갈라져나와 딴살림을 차리고서도 네가 옳다, 내가 옳다 서로 으르렁거리던것들이 《박근혜석방론》에 목소리를 합치였으니 급하긴 급한 모양이다.

그 무슨 《보수통합》이라는 배경속에 《박근혜석방》을 함께 고아댔다는것을 놓고보면 그 속내가 훤히 들여다보인다.

《보수통합》을 운운하면서 목에 걸린 가시가 바로 박근혜탄핵문제였다.

친박근혜파들로 무어진 《우리공화당》은 비박근혜파인 《새로운보수당》과 손을 잡으려는 《자한당》, 특히 대표인 황교안에 대해 비난을 이어갔고 그런 속에 《자한당》내에서는 박근혜탄핵문제를 덮어두고 《무조건통합》에로 나가려는 황교안에 반발하여 탈당하는자들도 생겨났다.

탄핵문제로 하여 보수내부가 서로 물고뜯는 싸움마당으로 되였으니 《보수대통합》은 고사하고 《소통합》도 흐지부지될 판이다.

이런 속에 지금껏 친박근혜세력과 거리를 두고 역도년에 대한 언급자체를 꺼려하던 보수패거리들속에서 터져나온것이 바로 《박근혜석방론》이다.

한마디로 말하여 《석방론》과 《동정론》을 설파하여 《태극기세력》을 비롯한 박근혜추종세력들을 어루만지면서 점차 저들의 《통합》그릇에 끌어들이는 한편 뿔뿔이 흩어져나간 보수층의 심리를 자극하여 《정권》심판여론을 모아보려는것이 보수패당의 흉심이라고 볼수 있다.

이것은 산송장인 박근혜의 망령을 업고서라도 꺼져가는 목숨을 부지해보려는 력사의 퇴물들의 역겨운 추태로서 초불민심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다.

념불에는 관심없고 재밥에만 욕심있다는 속담처럼 민생이야 어떻게 되든 권력야망에 혈안이 되여 《보수대통합》이니, 《정권심판》이니 고아대다 못해 감옥귀신이 된 악녀를 후광으로 써먹으면서 파쑈암흑시대를 되살리려고 분별없이 날뛰고있는 이자들이야말로 박근혜와 꼭같은자들, 박근혜의 찌꺼기들이라고 해야 옳을것이다.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떠드는 《박근혜석방》은 까마귀들의 역겨운 합창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김영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