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7월 26일 《통일신보》

 

민생악화를 권력탈취의 기화로 삼아

 

최근 남조선에서 악성전염병의 4차대류행으로 인한 사회적혼란과 민생악화는 사람들의 불안과 고통으로 이어지고있다고 한다.

《련합뉴스》를 비롯한 주요 언론들은 《COVID-19》감염자수가 하루평균 1 500여명을 넘고있으며 7월 21일에는 확진자수가 1 780여명으로서 전염병발생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보도하면서 특히 전파력이 강한 δ변이비루스까지 확산하고있어 앞으로 비루스확진자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악성전염병사태의 악화로 가장 큰 타격을 입고있는것은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라고 전하였다.

언론들은 자영업자의 대출은 지난해 3월이후 1년간 20%에 가까운 급증세를 보였다고 하면서 이것은 같은 기간에 각각 증가한 대기업부채 7%, 중소기업부채 12. 8%, 가계부채 9. 5%에 비교하면 단연 압도적이라고 밝히고 《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이 기약없는 생존위기에 내몰렸다.》, 《자영업자 진짜위기는 이제부터》라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오고있다고 전하였다.

이밖에도 금융시장이 아비규환의 대혼란에 빠져들어 남조선의 종합주가지수는 매일 1%이상 떨어지고 확산되는 변이비루스에 불안을 느낀 려행객들의 계약취소로 남조선항공 및 봉사업체들은 존페기로에 놓였다고 언론들은 보도하였다.

사회적불안과 민생고가 가중되고있는 속에 남조선정치권에서는 싸움질이 그칠새 없어 민심의 환멸만 자아내고있다고 한다.

《서울신문》을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은 악성전염병의 4차대류행에 대처한 긴급재난지원금지급문제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사이의 대립이 표면화된데 대하여 보도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가능한 많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갈수 있도록 하겠다.》고 하면서 전 주민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지급을 주장하지만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야당들은 《선거를 앞둔 선심성돈뿌리기이다.》라고 하면서 제한된 대상들에 대한 선별지급을 요구하고있어 경제를 살리기 위한 재난지원금이 아니라 정치를 위한 지원금이라는 언론계의 비난을 받고있다.

한편 다음해 최저임금결정문제를 둘러싼 여야의 마찰도 첨예하다고 한다.

남조선의 《민플러스》 등 여러 언론들은 현 《정부》가 다음해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5. 1% 올리기로 결정한것을 놓고 민주로총을 비롯한 로동계가 불만을 가지고있는데 대해 전하였다.

사태가 이렇게 번져지자 《국민의힘》이 이번 결정은 현 《정부》의 실패한 경제정책의 산물이다, 《정부》가 최저임금인상으로 사회적반발만 증폭시켰다고 고아대면서 반《정부》공세에 열을 올리고있다고 보도하였다.

언론들과 전문가들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야당들이 《COVID-19》와 민생악화를 당리당략실현을 위한 정쟁의 계기로, 민심쟁취를 위한 수단으로 리용하려 한다고 분석하고있다.

《COVID-19》와 재해 등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있는것을 뻔히 보면서도 이에 시급한 대책을 세우지 않고 언쟁만 하고 이것을 기화로 삼아 《정권》찬탈의 발판을 닦고있는 《국민의힘》을 비루스보다 더 위험한 존재로 보고있는것이 바로 남조선의 민심이다.

 

조남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