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면보기 기사보기

통일신보

주체110(2021)년 8월 24일 《통일신보》

 

민족의 향취 풍기는 나라

 

조선민족의 찬란한 력사와 문화를 빛내여주시고 민족의 우수성을 만방에 떨쳐주시는 절세위인들의 현명한 령도가 있어 우리 민족사는 세기를 이어 끝없이 빛을 뿌리고있다.

하기에 해내외동포들은 외세의 강점과 지배하에서 민족의 넋이 시들어가는 남조선과는 너무도 판이한 공화국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며 찬탄의 목소리를 터치고있다.

남조선의 한 력사학자는 《이 땅에서는 민족의 넋과 미풍량속이 여지없이 짓밟히고 송두리채 사라지고있는 반면에 북에서는 민족적인 모든것이 철저히 고수되고 찬란히 개화발전하고있다. 선조들이 창조한 유산들이 외세의 탐욕과 끊임없는 전쟁연습으로 무참히 략탈, 파괴되고있는 곳이 다름아닌 이 땅이다. 하지만 북에서는 자기의것을 소중히 간직하고 그것을 민족적정서와 요구에 맞게 꽃피우고 발전시키고있다. 북에서는 조상전래의 유적, 유물 등 유산들이 끊임없이 조사발굴되고 훌륭히 복원되여 민족의 향취를 풍기고있을뿐아니라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미풍량속이 개화만발하고 민족문화전통이 참답게 살아숨쉬고있다. 북이야말로 우리 민족이 안겨 살아야 할 조국이다.》고 자기의 심정을 터놓았다.

서울에 사는 한 주민은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국방위원장님께서는 력사의 이끼속에 묻혀있던 민족유산들을 복원하도록 하시고 필요한 조치를 다 취해주시였다.》라고 말하였다.

한 해외동포는 《오랜 기간 공화국의 민족문화시책을 연구하는 과정에 공화국의 정치야말로 민족문화전통을 귀중히 여기고 빛나게 계승발전시켜나가는 정치임을 페부로 느꼈다. 민족의 력사도 대를 이어 위인을 모실 때에만 빛날수 있다.》고 말하였다.

해내외동포들은 절세위인들의 령도밑에 민족문화발전의 찬란한 개화기가 펼쳐지고 민족문화유산들이 민족공동의 재보로 빛을 뿌리고있는 공화국의 자랑찬 현실을 보면서 민족의 창창한 앞날에 대해서 확신하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
辽ICP备15008236号-1